쎄미시스코 D2, 조달청 공급계약 재계
독과점 논란 해결, 나라장터 종합쇼핑몰 등재 재개



[팍스넷뉴스 공도윤 기자]
쎄미시스코는 15일 초소형 전기차 스마트EV D2의 조달청 공급계약을 재계한다고 밝혔다.



당초 쎄미시스코 D2는 조달청과 1000대의 공급계약을 맺으며 나라장터 종합쇼핑몰에 등재되었으나, 초소형 전기차 공급사업자를 쎄미시스코만 단독으로 선정하는 것은 독과점 지위에 해당된다는 지적이 있어 잠정 거래 중단 상태였다. 최근 조달청이 쎄미시스코를 초소형 전기차의 제2 조달물자 공급사업자로 선정하면서 D2의 거래가 재개됐다.



나라장터 종합쇼핑몰 등재가 재개되면서 공공기관의 D2 구입도 가속화될 것으로 보인다. D2는 이미 우정사업본부 신규 시범사업에 시승차량을 약 10여대 공급했다. 이후 집배원들의 선호도 및 집배환경의 적합도 등의 평가에서 가장 우수한 평가를 받아 20대 추가 공급 시 독점 공급을 체결한 바 있다. 이후 6월부터 차량 20대가 전국 각 우체국에 보급돼 기존 시범 운행 중이던 차량을 포함해 약 30여대가 시범 운행 중인 초소형 전기차다.


D2는 1회 충전주행거리가 약 150km에 달하고, 혹한과 혹서는 물론 비바람 등 국내 기후환경에 적합한 차내 냉?난방 등의 완벽한 공조기능, 좌우배열로 된 2인승이라서 트렁크는 물론 조수석도 활용한 손쉬운 집배목적의 차량변경 등 지금까지 다른 초소형 차종에서는 볼 수 없는 탁월한 성능을 자랑한다.


이순종 쎄미시스코 대표는 “조달청과 공급계약을 맺은 우리나라 최초의 초소형 전기차인 D2는 이미 배달용으로도 인정받고 있다”라며 “우체국의 친환경 배달장비 1차 시범 운행에서도 성능 테스트와 우편 집배원들의 의견 수렴을 거친 결과 가장 선호도가 높았던 만큼 이번 나라장터 종합쇼핑몰 등재로 초소형 전기차 공적 모델로서의 입지를 굳히겠다”라고 밝혔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