암호화폐 거래소 ‘코어닥스’ 12일부터 서비스 개시
‘증권사 HTS 개발 1위’ 네오프레임 자회사…1초당 수백만건 이상 거래 처리






[팍스넷뉴스 공도윤 기자] 금융IT 솔루션 전문기업 네오프레임의 자회사인 암호화폐거래소 ‘코어닥스’가 12일 서비스를 개시했다. 네오프레임은 20년 이상 증권사 HTS 개발 노하우를 보유하고 있는 회사다.


코어닥스 암호화폐거래소는 1초당 수백만건의 거래 매칭이 가능하고 마이크로초(μs) 단위의 빠른 응답 속도를 지원한다. 동시 접속자는 30만명 이상을 수용할 수 있다.


한국블록체인협회가 보안성까지 검토한 자율규제심사를 통과했으며 금융기관 수준의 보안솔루션을 탑재했다. 여기에 암호키가 들어있는 코인지갑(월렛시스템)을 해커의 침입경로가 되는 인터넷망과 완전 분리해 보관하고 자체 개발한 시간제어 기술과 인증값이 확인될 때만 코인전송이 이루어지도록 하는 쿨월렛(Cool Wallet) 시스템을 장착했다.


김성룡 코어닥스 대표는 “고객자산의 95%는 콜드월렛에 보관하며 5%에 해당하는 부분을 쿨월렛에 보관해 보안을 강화했으며 추가적으로 해킹 방지를 위해 거래데이터 및 전송구간 암호화는 물론 물리적 망분리까지 이중삼중의 보안정책을 채택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2013년 증권회사들과 함께 주식을 거래하는 대체거래소(ATS)를 만들기 위해 준비했던 시스템을 암호화폐에 적용한 것이 코어닥스 거래소”라며 “시스템다운 같은 장애없는 질 좋은 거래서비스를 고객들에게 제공하는 것이 목표”라고 말했다.


코어닥스는 초기 비트코인, 이더리움, 이오스 등 17개 코인을 상장해 거래를 시작하며 연말까지 상장코인 수를 30개로 늘린다는 방침이다. 서비스 오픈과 함께 세계 최초로 코어닥스에서 상장예정인 DBX코인에 대한 사전 판매 및 에어드랍 이벤트도 진행한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