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래비티 “블록체인 기술 한계 극복할 것”
블록배틀 우승 임장원 대표 “5G 상용화 맞춰 사용성 늘린다”



[팍스넷뉴스 이상훈 기자] "블록체인 기술의 한계를 극복하고 사용성을 늘리고 싶다"


지난 16일 세계 최초 블록체인 서바이벌 TV ‘블록배틀’에서 최종 우승을 차지한그래비티(Grabity)의 임장원 대표는 "아직 비즈니스 모델을 상용화하는 것은 기술적으로 어렵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래비티는 퍼블릭 블록체인을 개발하는 팀이다. 스마트폰, 태블릿, PC 등의 디바이스 유휴자원 혹은 사용하지 않는 디바이스를 활용해 컴퓨터 자원을 공유하고 그에 따른 보상을 지급한다. 마치 에어비앤비(Airbnb)가 사용하지 않는 집을 자원으로 쓰듯 말이다. 이러한 특성을 따 메인넷의 명칭은 ‘오비츠 네트워크(Orbits network)’다.


기존의 비즈니스 모델에 블록체인 기술을 접목한 블록체인 프로젝트들은 많지만 이더리움(Ethereum)과 같이 혁신적인 블록체인 원천 기술을 개발하는 팀은 드물다.






전호은 CMO(왼쪽) 임장원 CEO(오른쪽)


임장원 그래비티 대표는 “현재 블록체인 기술은 인터넷으로 따지면 모뎀 수준”이라며 “나우누리, 천리안 사용할 시기에 쇼핑몰은 상상도 못하는 수준이다”라고 말했다.


현재 대부분의 블록체인 프로젝트들이 이더리움을 기반으로 한다. 그러나 이더리움에도 문제는 있다. 이더리움은 작업 증명 방식의 합의 알고리즘을 사용한다. 이는 채굴풀의 중앙화, 노드 성능 제한 등의 문제점이 있는데 그래비티는 이를 오비탈 컨센서스(Orbital consensus)라는 자체 합의 알고리즘을 사용해 해결했다. 수많은 스마트폰과 PC들이 노드로서 참여하기에 노드의 성능에 구애받지 않고 보다 탈중앙화를 실현하기에 적합하다. 또한 이더리움은 가스비를 사용하는 구조이나 그래비티의 블록체인은 가스비 대신 노드의 컴퓨터 자원을 채굴로 이용하기에 가스비가 들지 않는다.


임 대표는 “이더리움 사용자들을 끌어오는건 쉽지 않지만 이더리움도 분명 문제점이 있다”며 “비트코인·이더리움에 얽매이는 것은 관념적인 것이고 기술은 더 나아가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아직 메인넷은 출시 안했지만 블록체인 업계에서의 관심이 높다. 그래비티는 블록체인 서바이벌에서 외국의 쟁쟁한 후보들을 제치고 우승을 거머쥐어 대형 거래소인 오케이엑스(OKex)와 후오비코리아의 우선 상장 심사권을 얻었다.


그래비티가 생각하는 블록배틀 우승 원동력은 ‘절박함’이라고 강조했다. 임 대표는 “블록체인 사업을 한다고 하면 다른 사업을 하다가 온 사람이 많다”며 “그래비티는 블록체인이 아니면 돌아갈 곳이 없는 사람들의 모임”이라고 말했다. 또한 임 대표는 “본선을 거치고 미션을 하면서 많이 힘들었다. 그러나 모두가 절박했기에 자발적인 열정이 뭉친 ‘팀워크’도 큰 역할을 했다”고 밝혔다.


최근에는 VC·기관·크립토펀드·거래소로부터 투자를 유치하기도 했다.


그래비티는 내년 상반기 베타버전 출시를 계획하고 있으며 5G 상용화에 맞춰서 프로젝트를 진행할 예정이다. 임 대표는 “현재는 유선으로 채굴되나 점점 무선으로 넘어갈 것”이라며 “독자적인 기술은 의미가 없고 관련 기반 기술과 같이 발전해야한다”고 강조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