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제일제당, 브라질 셀렉타 인수…미래성장성 부각



2017011909365263680_1.jpg


[팍스넷뉴스 윤신원 기자]
CJ제일제당이 전날 공시를 통해 진천 식품통합기지 신설과 브라질 셀렉타(SELECTA)사 인수에 약 9000억원을 투자한다고 밝히면서 미래 성장성이 부각될 전망이다.

CJ제일제당은 진천 식품통합기지를 2020년 10월까지 총 5410억원을 투자해 가공식품 내 성장주력품목의 캐파(CAPA)를 선제적으로 확보할 계획이다. 성장성이 높은 편의형 카테고리 중심이며 기존 투자 계획 범주 내에서 이뤄진 투자로 보인다.

또 총 3600억원을 투자해 글로벌 SPC(Soy Protein Concentrate) 점유율 1위 회사인 셀렉타 지분 90%를 인수할 계획이다. 셀렉타의 지난해 영업이익이 약 550억원인 점을 감안하면 비교적 합리적인 가격에 인수한 셈이다.

박성준 키움증권 연구원은 13일 “CJ제일제당의 셀렉타 인수는 기존 제품인 발효대두박과 함께 어분의 대체 단백원인 식물성 고단백 소재 시장에 대한 투자를 강화하고 바이오 사업 영업방과 발효, 효소 기술을 활용해 글로벌 SPC 시장을 키워나갈 것으로 판단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비교적 시장 지배력이 높고 경쟁사들의 규모가 크지 않기 때문에 안정적인 수익성 확보에도 큰 문제가 없을 전망”이라고 분석했다.

한편 CJ제일제당은 향후에도 미래 성장가능성과 글로벌 시장 확대를 위한 인수합병(M&A)을 지속할 전망이다. 대형 M&A를 위해서는 추가적인 자금 조달이 필요해 CJ제일제당의 비영업자산 유동화와 계열사 상장 가능성이 부각될 것으로 기대된다.

박 연구원은 “기존 사업의 실적 변수와 함께 글로벌 M&A에 따른 ROE(자기자본이익률) 제고 여부가 CJ제일제당의 주가 흐름을 좌우할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