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내
뉴스 랭킹 이슈 오피니언 포럼
전체 속보창
Site Map
기간 설정
KB금융지주
수출입銀, LS니꼬동제련 칠레 구리광산 PF금융 4억불 지원
김현동 기자
2019.06.03 08:37:00
대출 2.4억불, 보증 1.6억불 등 지원

[팍스넷뉴스 김현동 기자] 한국수출입은행이 LS니꼬동제련이 장기구매계약을 맺은 칠레 구리광산 개발사업에 총 4억달러의 자금을 지원한다.


3일 금융권에 따르면 수출입은행은 LS니꼬동제련의 칠레 구리광산 개발에 대출 2.4억달러, 보증 1.6억달러 등 총 4억달러를 지원한다.


캐나다 최대 광산업체인 텍 리소스(Teck Resources)와 일본 비철금속 업체인 스미토모금속광산 등은 칠레 북부 타라파카 지역에 PF방식의 차입금 25억달러 등 총 47억달러(2019년 1월 이후 소요자금) 규모를 투자해 케브라다 블랑카 구리광산 2단계 개발사업을 추진 중이다.


한국과 독일, 일본, 캐나다 수출신용기구(ECA)가 자국 기업의 자원확보와 해외사업 지원을 위해 이번 사업에 금융을 제공할 예정이다. 케브라다 블랑카 구리광산은 2021년부터 28년간 연평균 94.6만톤의 구리 정광(제련원료로 사용되는 반가공 구리광석)을 생산할 예정이다.

관련기사 more
수출입銀, 모잠비크 가스전 개발사업에 5억弗 지원

LS니꼬동제련은 약 10년간 국내 구리 정광 연평균 수입물량(약 170만톤)의 약 6%인 약 10만톤을 매년 안정적으로 확보할 것으로 전망된다.


구리는 산업전반에 사용되는 필수재 성격의 광물이다. 특히 4차 산업혁명과 아시아 신흥국들의 전력·인프라 구축에 따른 수요 증가로 세계 각국이 구리 확보를 위해 치열히 경쟁하고 있다.


수은 관계자는 “전략자원인 구리의 안정적 확보와 부가가치 창출을 위해 이번 개발 사업을 위한 금융지원에 참여했다”면서 “수입의존도가 90% 이상인 6대 전략광물(니켈·구리·아연·우라늄·유연탄·철광석) 확보 등 우리 기업에 꼭 필요한 자원확보를 위해 적극 노력할 것이다”고 말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뉴스알람
2022 팍스넷뉴스 금융포럼
Infographic News
2022년 월별 회사채 만기 현황
Issue Today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