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넥신, 코넥스 대장주 툴젠 합병, '툴제넥신' 출범
합병기일 8월31일…기술융합 신약개발 시너지 기대

[팍스넷뉴스 남두현 기자] 코스닥 상장사 제넥신이 코넥스 대장주인 유전자가위 기술개발 업체인 툴젠을 흡수합병한다고 19일 밝혔다.


시가총액 5337억원의 코넥스 상장기업 툴젠은 3세대 유전자가위(CRISPR/Cas9) 원천기술을 보유, 해당 기술을 기반으로 유전자치료제 개발에 나서고 있다. 면역치료제와 유전자백신을 개발하고 있는 제넥신은 최근 면역항암치료제 하이루킨-7 등의 임상을 진행하고 있다.


제넥신과 툴젠의 합병비율은 1대 1.2062866로 합병 후 상호는 툴제넥신(ToolGenexine, Inc)으로 변경된다. 합병기일은 오는 8월 31일이다. 

(사진 왼쪽부터)서유석 제넥신 대표이사, 성영철 제넥신 회장, 김진수 기초과학연구원 단장, 김종문 툴젠 대표이사


제넥신은 이번 합병을 통해 양사의 면역항암, 유전자백신, 유전자교정 분야에서 시너지를 창출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융합개발을 통해 차세대 기술을 확보하겠단 전략이다.


제넥신-툴젠 합병법인은 CAR-T와 같은 면역유전자치료제 파이프파인을 개발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글로벌제약사인 암젠(Amgen)을 벤치마킹해 R&D 전략위원회를 이사회 직속으로 설치하는 등 연구개발 역량을 강화하기로 했다.


서유석 제넥신 대표는 “단기적으로 GX-H9 성장호르몬의 기술이전을 추진하면서 하이루킨-7과 자궁경부암 유전자치료제의 임상개발을 가속화할 것"이라며 "이번에 도입하는 유전자 가위 기술을 적용한 제품의 임상도 진행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양사가 기술융합, 연구역량 통합으로 기존 치료제의 한계를 극복할 수 있는 글로벌 블록버스터 신약을 개발하는 것이 가능할 것으로 보고 있다”고 전했다.


김종문 툴젠 대표는 “툴젠의 유전자가위 기술은 세포 내에서 자유롭게 효율적인 유전정보 변화를 유도할 수 있는 핵심도구"라면서 "합병은 양사간 최고의 시너지를 창출할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전했다.


현재 제넥신의 최대주주는 한독(16.6%)이고 툴젠의 최대주주는 김진수 기초과학연구원 유전체교정연구단장(19.1%)이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