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신원 회장 “수교 60주년, 국내 기업 브라질 진출 기대”
한국·브라질소사이어티·대한상의, 제8회 한·브라질 비즈니스 포럼 개최


[팍스넷뉴스 정혜인 기자] 한국·브라질소사이어티가 19일 서울 남대문에 위치한 대한상공회의소에서 대외경제정책연구원(KIEP), 외교부 등과 공동으로 제8회 '한국-브라질 비즈니스 포럼'을 개최했다. 


한국·브라질소사이어티에서 회장직을 맡고 있는 최신원 SK네트웍스 회장은 개회사를 통해 "2012년부터 개최한 포럼이 한국과 브라질 양국 기업인의 협력을 증진하고 경제교류를 활성화 하는 데 큰 역할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올해가 한국과 브라질이 수교한지 60주년이 되는 해"라며 "한국-남미 공동시장(MERCOSUL)간 무역협상을 본격 논의하고 있는 시기에 개최하는 포럼인 만큼, 국내 기업들에게 남미 공동시장의 주축인 브라질 진출에 대한 불확실성을 줄이고 성공적인 진출 전략을 수립하는 역할을 할 수 있길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한국과 브라질 수교 60주년을 기념하는 이번 포럼은 양국 민관 소속 인사들이 한 자리에 모여 올해 출범한 보우소나루 정부의 경제 정책을 짚어보기 위해 마련됐다. 두 나라가 앞으로 경제적으로 어떤 협력을 할 수 있는지를 모색하기 위해 양국 기업간 네트워크를 다질 수 있는 기회다. 


특별 세션에서는 두 나라의 경제 협력 60년을 평가하고 글로벌 및 브라질 정치․경제 환경 변화 위에서 전개해야 할 향후 협력증진 방안이 논의됐다. 이어 열린 1~3부 세션에서는 양국의 민관 관계자들이 보우소나루 신정부 출범이후의 브라질 정치경제 현황 및 리스크를 점검하고, 신정부의 주요 경제 및 산업정책에 따른 비즈니스기회, 브라질 진출 유망업종 발굴 및 협력방안이 제시됐다. 


포럼 관계자는 "이번으로 여덟 번째를 맞은 한국·브라질 비즈니스 포럼은 양국 수교 60년을 회고하면서 변화하는 글로벌 통상환경 속에서 양국이 나아가야 할 협력방향을 논의했다는 점에서 매우 의미가 컸다"고 답했다.


포럼에서는 브라질 초청인사 및 국내 전문가들과 기업인들과의 실질적인 네트워크구축을 지원하고, 우리기업들이 브라질과의 비즈니스 활동에서 겪는 애로사항 해소를 위해 사전에신청한 기업들을 대상으로 1대 1 비즈니스 미팅도 함께 열렸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