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노스, 中 리판그룹과 전기 오토바이 유통계약
리판그룹, 중국 이륜자동차 시장의 1위 로컬 브랜드

[팍스넷뉴스 정강훈 기자] 나노스는 중국 리판그룹과 전기 이륜자동차(오토바이) 국내 유통에 관한 독점계약을 체결했다고 21일 밝혔다.


나노스와 리판그룹은 지난달 전기 이륜자동차 유통과 SKD 조립공장 설립에 대한 양해각서(MOU)를 맺었다. 이번 유통계약 체결로 리판 전기 오토바이가 국내에서 본격적으로 판매될 것으로 보인다.


중국 500대 기업으로 선정된 리판그룹은 중국 이륜자동차 로컬 브랜드 시장점유율 1위 기업이다. 전세계 23개 지역에 자동차 생산공장을 운영하고 있으며 이륜자동차 수출품의 80%는 인증 규제가 엄격한 유럽 전역에 판매하고 있다.


나노스가 국내에서 판매할 전기 이륜자동차는 전 부문에서 유럽의 ECE 성적서를 보유했으며 안전 및 주행성능이 뛰어난 것으로 평가 받는다. 전기차의 핵심인 배터리는 LG리튬이온 배터리가 BMS시스템과 함께 탑재된다. 나노스는 샘플 차량을 주문해 국내인증 및 마케팅 에 착수했다.


나노스 관계자는 "대형 메이커인 리판그룹의 한국 내 독점 대리 자격으로 전기 오토바이를 판매하기 때문에 보증수리가 가능하고 원활한 부품 공급과 안정적인 사후관리가 가능하다"며 "보조금을 지급해 자기부담금을 크게 줄여 판매가격을 낮출 계획"이라고 말했다.


나노스는 전기 이륜자동차 내수 판매를 늘리는 것과 함께 해외시장 수출을 목표로 국내에 SKD 조립공장을 설립하기로 리판그룹과 합의했다. 전기 이륜자동차 사업이 향후 나노스의 새로운 성장동력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올해 전기이륜자동차 보조금 대수는 1만대로 부산시는 자체 예산을 투여해 1000대를 늘렸다. 서울시는 다음달 7월부터 5등급 배출가스 차량에 해당하는 기존 내연기관 오토바이의 4대문 진입을 통제키로 했다. 이와 함께 서울시는 2025년까지 중앙정부 보조금 외 자체예산으로 전기 이륜자동차 보급을 10만대로 늘린다는 계획을 발표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