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카드, 블록체인 기반 신용결제 시스템 특허 취득
카드·VAN·PG 필요 없는 결제 서비스 가능해져

[팍스넷뉴스 김가영 기자] 신한카드가 블록체인 기반 여신(Credit) 및 신용결제 시스템을 개발했다. 


신한카드는 ‘여신 가상화폐 생성 장치 및 여신 가상화폐 관리 장치(이하 블록체인 신용결제 시스템)’에 대한 특허를 취득했다고 15일 밝혔다.


기존 신용카드 결제 프로세스는 신용 부여, 3자 거래 등의 과정을 거쳐야 했다. 반면 신한카드의 기술을 이용하면 기존 결제 프로세스를 거치지 않고도 디지털 결제를 할 수 있다. 블록체인 상에서 신용한도 발급부터 일시불·할부 등 신용 결제, 가맹점과의 정산까지 이어지는 신용거래 프로세스가 구현된다.


블록체인 기술은 그간 금융권에서 송금이나 인증 등의 용도로만 사용됐다. 블록체인 상에서 신용거래 프로세스를 구현한 것은 국내에서는 물론 전세계에서 처음이다. 따라서 해당 기술은 국내 뿐 아니라 미국, 일본, 중국, EU, 베트남, 인도네시아 등 전세계에 특허 출원 중이다. 


특허에는 신용결제 프로세스 외에도 ▲카드 없이 스마트폰으로 결제할 수 있는 모바일 결제(Cardless, 카드리스) ▲VAN이나 PG없이 애플리케이션 간 직접 결제가 가능한 앱투앱 결제(VAN-less, PG-less) 프로세스 등이 포함됐다. AI 스피커, 자동차, 냉장고, 세탁기 등 IoT기기에서도 결제할 수 있게 된다. 신한카드가 취득한 특허에 포함된 다중 서명(Multi Signature) 및 다중 계정(Multi Account) 방식을 이용하면 사람 대신 IoT 기기가 자동으로 소유자의 신용한도 내에서 결제할 수 있다. 예를 들어 내 자동차가 알아서 주유비, 주차비 등을 자동으로 결제할 수 있게 되는 것이다.


신한카드 관계자는 “신한카드는 신기술 적용 방안을 오랫동안 고민해왔다”며 “향후 법과 규제의 변화에 따라 순차적으로 가능한 사업들을 구체화시킬 것”이라고 강조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