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글라데시 인프라에 '쏠린 눈'
수출입銀, 방글라데시 인프라 시장 진출 세미나 '성황'

[팍스넷뉴스 김세연 기자] 국내 건설 및 인프라 기업의 방글라데시 인프라 시장 진출을 위한 장이 마련됐다. 한국수출입은행은 17일 서울 소공동 롯데호텔에서 한국해외인프라도시개발지원공사(KIND), HSBC, 외국법 자문법률사무소 셔먼 앤 스털링(Shearman & Sterling) 등과 공동으로 '방글라데시 인프라 투자 프로모션(Bangladesh Infrastructure Investment Promotion)'을 개최했다. 


이번 행사는 한국기업의 전략 시장이 중동에서 동남아시아로 옮겨가는 상황에서 인프라 수요가 높고 법·제도 환경이 양호한 방글라데시에 대한 진출 수요에 대응하기 위해 마련됐다. 한국의 건설사와 인프라 공기업 주요 관계자들은 물론 방글라데시 재무부, 전력에너지광물부, 전력청(BPDB), 페트로방글라, PPP청(PPPA), 투자개발청(BIDA),  세계은행 그룹의 IFC, 아시아개발은행(ADB)의 방글라데시 담당 주요 인사 등 총 150여 명이 참석했다.  


행사를 주관한 수출입은행은 대외경제협력기금(EDCF)과 수출금융, 지분투자 등 방글라데시 인프라사업에 지원 등의 다양한 금융지원 모델을 제시했다.  KIND는 한국기업이 방글라데시 인프라사업 개발에 진출할 경우 타당성조사(F/S) 지원과 지분투자 등 사업개발 전략을 내놨다. HSBC와 셔먼 앤 스털링(Shearman & Sterling)은 방글라데시 인프라 시장동향과 주요 법률이슈를 소개했다. 


프로모션에 참석한 방글라데시 전력청(BPDB) , 인프라개발공사(IDCOL) 등은 발전·도로·항만 등 방글라데시의 주요 인프라 후보사업과 민간이 공공인프라 건설 및 서비스 제공 등의 PPP 사업 추진 절차 등을 설명했다. IFC와 ADB 등도 방글라데시 인프라 사업 금융지원 경험을 소개하고 현지 진출시 주요 리스크와 금융지원 방안에 대해 소개했다. 


수출입은행 관계자는 "방글라데시는 최근 3년간 연 7%대 경제성장률과  재정건전성, 양호한 민관 파트너십(PPP) 법·제도 환경 등으로 인프라시장 잠재력이 풍부한 국가"라며 "방글라데시는 지난해 수출입은행의 핵심 전략국으로 지정됐고 다수의 국내 기업들도 타겟(target)국가로 선정하는 등 최근 인프라시장이 주목받고 있다"고 말했다. 


수출입은행이 지정한 핵심 전략국은 인도네시아, 베트남, 인도, 방글라데시, 러시아, 우즈베키스탄, 미국, 미얀마 등이다. 


이번 프로모션에서는 각 기관의 추진 사항 소개에 이어 한국기업과 방글라데시 인프라사업 관련 기관들간 발전·도로·항만·철도 등의 사업 협력을 위한 ‘직접대면 네트워킹 미팅’도 이뤄졌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