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옥동 행장 "고객중심 평가체계 확대"
2019년 하반기 경영전략회의 개최…고객중심, 신한문화 강조

[팍스넷뉴스 김현동 기자] "현장의 영업방향을 정하는 것은 KPI(Key Performance Indicator)이며, KPI의 Key는 고객이 되어야 한다. 앞으로 고객 중심 평가 체계를 확대해 나갈 것이다."


진옥동 신한은행 행장이 고객중심 평가체계를 확대해 나갈 뜻을 분명히 했다. 최근 고객수익률 중심의 자산관리(WM)센터 직원 평가에 이어 고객과 관련한 평가 방식을 추가할 것임을 시사한 것이다.


진 행장은 지난 19일 경기 용인시 소재 신한은행 연수원에서 열린 하반기 경영전략회의에서 "현장의 영업방향을 정하는 것은 KPI이며 KPI의 키는 고객이 되어야 한다"며 "앞으로 고객 중심 평가 체계를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또한 “고객의 만족과 직원의 자긍심은 하나로 연결되어 있는 만큼 고객 만족도를 높이기 위한 과제들을 추진하는 동시에 영업 현장 직원들의 다양한 의견을 수렴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이어서 진 행장은 “더 나은 내일을 위해 조직의 리더들이 정확하게 진단하고 현재의 경영환경을 반영한 공감리더십을 발휘하자”고 강조하며 “여기 있는 리더들 모두가 한 마음으로 조직의 비상을 위해 힘써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이날 경영전략회의에는 진 행장을 비롯한 임원, 본부장, 전국 부서장 등 1000여명이 참석했다.


이번 경영전략회의에서 신한은행 임직원들은 상반기 성과를 리뷰하고 각 부문별로 하반기에 중점적으로 추진할 사항에 대해 논의했다. 특별히 이번 경영전략회의에서는 신한은행의 리더들에게 ‘고객 First’를 위한 다양한 관점을 제시하기 위해 ▲디지털 소비자 심리 ▲4차 산업혁명이 바꾸는 산업지도 ▲밀레니얼 세대의 일하는 방식을 주제로 외부강사 초청 강연도 진행됐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