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동욱 골든블루 대표 “3년 내 국내 수입맥주 5대 브랜드 도약 목표”
25일 칼스버그 대니쉬 필스너 출시 간담회 개최, "새로운 경험 제공할 것"


[팍스넷뉴스 이호정 기자] 덴마크 왕실 지정맥주 칼스버그와 이를 수입‧판매하고 있는 골든블루가 3년 내 국내 수입맥주 시장에서 칼스버그를 5대 브랜드로 도약시키겠단 야심찬 목표를 밝혔다. 여름 성수기를 맞아 29일 출시예정인 ‘칼스버그 대니쉬 필스너(Carlsberg Danish Pilsner)’를 통해 색다른 맥주 경험을 제공할 수 있을 것으로 내다본 발언으로 풀이된다.


골든블루는 25일 서울시 중구에 위치한 정동1928 아트센터에서 ‘칼스버그 대니쉬 필스너’ 출시 간담회를 개최했다. 이 자리에서 김동욱 골든블루 대표는 “보다 풍부하고 부드러운 맛과 향을 원하는 소비자들에게 이번 ‘칼스버그’가 차별화되고 색다른 맥주의 경험을 제공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골든블루를 통해 국내에 첫 선을 보이는 칼스버그 대니쉬 필스너는 100% 몰트에서 느껴지는 풍부한 맥아의 맛과 선별된 아로마 홉의 깔끔하면서 진한 여운이 균형 잡힌 제품이다. 음용시 미세한 거품을 통해 청량한 풍미와 함께 부드러우면서도 깔끔한 맛을 오랫동안 느낄 수 있다.


아울러 오늘보다 더 좋은 맥주, 더 나은 미래를 만들겠다는 칼스버그 그룹의 철학을 바탕으로 병 라벨에는 친환경 잉크(Greener green ink)를 사용했으며, 세계 최초로 플라스틱을 사용하지 않는 멀티팩 패키지(스냅팩)로도 출시했다. 이를 통해 칼스버그 그룹은 전 세계적으로 연간 1200만톤의 플라스틱 사용량을 줄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김동욱 대표는 “소비자들이 가정, 펍 등 다양한 장소에서 ‘칼스버그’의 풍미와 매력을 경험해 볼 수 있도록 소비자 접점을 적극적으로 늘려가겠다”며 “3년 내 국내 수입맥주 시장에서 5대 브랜드로 올라서는 것을 목표로 삼았고, 이를 위해 포트폴리오 확대에 집중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어 “워라벨 트렌드에 맞춰 차별화된 마케팅 활동을 펼쳐 칼스버그의 점유율을 높여나가는 동시에 다양한 공헌 활동도 지속적으로 전개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칼스버그 대니쉬 필스너의 새로운 전용잔도 이날 행사에서 공개됐다. 전용잔은 안쪽 바닥면에 미세한 칼스버그 홉 모양이 각인돼 있어 지속적으로 버블을 만들어내 신선도를 유지시켜 주는 것이 특징이다. 병마개 역시 공기와의 접촉을 최소화하는 ‘ZerO2 CAP’을 적용하여 맥주의 신선함을 소비자들이 마시는 순간까지 오랫동안 유지할 수 있도록 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