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S건설, 2Q 영업이익률 8%...전년 比 2%P↑
매출액 2.6조…수익성 기반사업 선별 수주효과


[팍스넷뉴스 박지윤 기자] GS건설의 올 2분기 매출액은 전년 동기 대비 30% 감소했지만 영업이익률은 2% 상승했다.


GS건설은 올해 2분기 연결 기준 잠정 매출액은 2조5740억원, 영업이익은 2060억원을 기록했다고 26일 공시했다.


매출액과 영업이익은 전년 동기 보다 각각 28.1%, 5.9% 떨어졌다. 세전이익과 신규수주액은 각각 2130억원, 2조5980억원으로 나타났다. 지난 1분기와 비교하면 매출액은 1.1% 줄어들었지만 영업이익은 7.9% 늘어났다. 신규수주는 88.9% 증가했고 세전이익도 19.7% 늘었다.


매출액과 영업이익은 전년 동기보다 줄었지만 이익률은 상승했다. 영업이익률과 세전이익률은 지난해 2분기 각각 6.1%, 5.3%에서 올 2분기 8.0%, 8.3%로 올라갔다.


상반기 누적 매출액은 5조1760억원, 영업이익은 3980억원을 기록했다. 세전이익은 3910억원 신규수주는 3조9730억원이었다.


상반기 영업이익률은 7.7%로 전년 동기(9.1%) 대비 감소했다. GS건설 관계자는 “지난해 상반기 1200억원의 해외프로젝트 환입금을 제외하면 실질 영업이익률은 지난해 상반기 7.2%에서 올해 7.7%로 상승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2분기 신규 수주의 경우 플랜트부문에서는 GS칼텍스 MFC 프로젝트(1조1400억원)과 우크라이나 태양광발전사업(580억원)을 따냈다. 주택‧건축 부문에서는 성남 산성구역 재개발 사업(2160억원)과 철산 주공 10,11단지(2980억원)를 수주했다. 인프라 부문에서는 수원광명 고속도로 민간투자사업 관리 운영(3240억원)권을 획득했다.


GS건설 관계자는 “앞으로도 수익성에 기반한 선별 수주와 경쟁력 우위 사업에 대한 지속적으로 투자할 것”이라고 말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