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重, 선박용 배터리 시스템 국산화 성공
가격 낮추고, 범용성 높여…친환경 선박 수주戰 우위 선점
(사진=삼성중공업)


삼성중공업이 선박용 배터리 시스템 국산화에 성공했다.  


삼성중공업은 삼성SDI와 공동 개발한 '선박용 리튬이온 배터리 시스템'이 국내 최초로 노르웨이 선급인 DNV-GL로부터 형식승인을 획득했다고 29일 밝혔다. 형식승인이란 선급에서 제시하는 안전 및 성능 기준을 검증하는 절차로 인증을 받아야만 선박 적용이 가능하다. DNV-GL은 충방전 안정도 시험, 화재 전파 시험 등 총 31건의 까다로운 시험을 거쳐 인증을 수여하고 있다.


리튬이온 배터리 시스템은 선박 발전기와 전력부하를 최적의 상태로 제어 및 관리해 발전기 연료소모량을 감소시키고 환경오염 물질 배출을 줄이는 친환경 기술이다. 특히 전 세계적으로 친환경 선박과 효율적인 보조전원(電源)에 대한 요구가 증가하면서 적용이 늘어나고 있는 추세다.


삼성중공업은 배터리 전문 제조업체인 삼성SDI와 선박 내에서 발생하는 ▲진동, ▲전자파, ▲먼지, ▲침수 및 화재 등 다양한 위험 요소로부터 안전하면서 성능이 높은 리튬이온 배터리 시스템 개발을 공동으로 진행해왔다.


심용래 삼성중공업 조선해양연구소장은 "이번에 개발한 리튬이온 배터리 시스템은 가격경쟁력 확보는 물론 선박의 크기, 전력사용량에 맞춰 원하는 용량으로 확장할 수 있는 모듈 방식을 적용해 범용성도 높였다"며 "모든 선박에 적용 가능한 배터리 시스템 기술을 확보함으로써 선박 수주 경쟁에서 유리한 위치를 선점하게 됐다"고 강조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