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SDI, 2분기 전지·전자재료 모두 선방
2분기 영업이익 전분기比 32.4% 증가…하반기 ESS 국내 판매 정상화 기대감 ↑


[팍스넷뉴스 정혜인 기자] 삼성SDI가 올해 2분기 전지·전자재료 사업부문의 동반 성장으로 실적을 크게 개선했다. 하반기 에너지저장장치(ESS) 국내 판매 재개 등에 따라 추가적인 실적 개선이 가능할 전망이다.


30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따르면 삼성SDI의 연결기준 영업이익은 1573억원으로 전년동기대비 2.9%, 전분기대비 32.4% 증가했다. 매출액은 2조3041억원으로 전년동기대비 7% 전분기대비 4.3% 늘었다. 


전지부문은 중대형전지, 소형전지 모두 고르게 성장한 것으로 나타났다. 2분기 전지부문 매출액은 전분기대비 5.3% 증가했다. 중대형전지 부문은 자동차 전지의 유럽 주요고객 중심 매출이 증가했으며, ESS는 미주 중심 해외판매 확대와 화재 조사로 중단됐던 국내 전력용 판매를 일부 재개하면서 매출이 늘었다. 


소형전지 부문은 원형전지의 수요 악화에도 매출이 증가했다. 폴리머는 보급형 스마트폰 판매 확대로 양호한 실적을 거뒀다. 


삼성SDI 관계자는 "하반기 ESS 국내 판매 정상화와 해외 공급 확대, 자동차 전지의 순수전기차(EV), 하이브리드(PHEV) 신모델 공급 증가로 중대형 전지 부문의 추가적인 실적 개선이 가능할 전망"이라며 "소형전지 역시 공구, 청소기 등 고출력 중심 공급 확대, 보급형 스마트폰 중심 판매 본격화로 견조한 수익성을 유지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전자재료 부문도 2분기 디스플레이 중심 매출 증가로 양호한 성과를 냈다. 2분기 전자재료 사업부문 매출은 전분기대비 1.6% 증가했다. 세부적으로 살펴보면 편광필름은 대형 LCD TV 공급 확대로 매출이 증가한 반면, 반도체 소재는 전방산업 수요 약세로 매출이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삼성SDI 관계자는 "편광필름은 초대형 TV, 모바일 판매 확대로 공급이 증가할 전망"이라며 "OLED 소재 역시 주요고객 신제품 출시로 판매가 늘 것"이라고 강조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