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스엔텍, 日화이트리스트 제외 반사이익 기대
일본산 소재 사용하지 않아…매출 비중도 전무


에스엔텍이 일본 정부 화이트리스트 제외 조치에 반사 이익을 얻을 것이란 기대감을 고조시키고 있다. 제품 제조에 사용되는 소재가 국내 기업들로부터 조달되고 있는 데다 매출처 역시 일본 비중이 전무하다시피 한 까닭이다.


에스엔텍 관계자는 6일 "장비 제작에 사용되는 원재료의 상당 부분을 엘에이티, 광림정공 등 국내 기업들로부터 조달하고 있다"며 "일본의 수출 규제와 관련한 리스크가 없다는 점이 기회로 작용할 것"이라고 말했다.


에스엔텍은 디스플레이와 반도체 공정 장비를 제작하는 업체다. 주력 제품은 플라즈마를 이용한 증착장치와 진공 합착장치, OLED(유기발광다이오드)패널 이송장치 등이다. 일본발 수출 규제로 인해 디스플레이와 반도체 분야에서 국내 장비 수요가 높아지고, 대체 장비 개발 요구가 제기되고 있다는 점은 에스엔텍에게 기회로 작용할 전망이다.


회사 관계자는 "해외 매출의 상당 부분이 중국에서 발생하고 있다"며 "매출 측면에서도 일본 비중이 전혀 없는 까닭에 최근 상황이 리스크로 작용할 가능성은 대단히 희박하다"라고 말했다.


에스엔텍이 최근 개발에 성공한 플라즈마를 이용한 그래핀 대량생산 장비는 탄소섬유 혼합 소재인 그래핀을 국산화할 것이라는 기대감을 고조시키고 있다. 이에 에스엔텍은 일본 탄소섬유 수출 규제에 대한 보완책도 자신들이 제공할 수 있을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