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금융, 부동산 사업라인 협의체 출범
조용병 회장, 선단지휘…전략위원회·영역별 특화 협의체 운영
신한금융그룹은 7일 신한지주 본사에서 '그룹 부동산사업라인 협의체' 출범식을 개최했다. 사진 왼쪽부터 미래전략연구소 이성용 대표, 신한대체투자운용 김희송 사장, 신한BNPP자산운용 이창구 사장, 아시아신탁 배일규 사장, 신한금융그룹 조용병 회장, 신한리츠운용 남궁훈 사장, 그룹WM사업부문 왕미화 부문장, 그룹GIB사업부문 정운진 부문장이 기념 촬영을 하는 모습. <사진=신한금융그룹>


[팍스넷뉴스 김경렬 기자] 신한금융그룹은 지난 7일 서울 세종대로 신한지주 본사에서 ‘그룹 부동산사업라인 협의체’ 출범식을 개최했다. 신한금융은 출범식을 시작으로 협의체를 주기적으로 개최해 부동산금융사업 진행 현황과 신사업 추진 내용 등을 점검할 계획이다.


이날 행사에는 조용병 신한금융그룹 회장을 비롯, 지주 경영진, 유관 그룹사(자산운용, 아시아신탁, 대체투자, 리츠운용) CEO와 GIB사업부문장, WM사업부문장 등 약 60명이 참석했다.


‘그룹 부동산사업라인 협의체’는 ▲그룹 부동산전략위원회 ▲그룹 부동산금융협의회 ▲그룹 WM부동산사업협의회로 구성된다.


‘부동산전략위원회’는 유관 그룹사(자산운용, 아시아신탁, 대체투자, 리츠운용) CEO 및 GIB사업부문장, WM사업부문장이 참석해 그룹의 부동산 사업의 전략방향과 협업 성과, 협의체 업그레이드를 주관한다. ‘부동산금융협의회’는 그룹 내 협업이 필요한 부동산 딜(Deal) 정보를 공유하고, One Shinhan 관점에서 협업 가능한 Deal을 발굴·실행한다. ‘WM부동산사업협의회’는 WM 고객을 대상으로 신규 부동산 사업 전략을 수립하고, 부동산 토탈 솔루션을 제공할 수 있는 부동산금융 전문인력을 육성한다.


조 회장은 “신한금융그룹은 부동산 사업라인 협의체를 중심으로 부동산 금융을 활성화함으로써 고객의 자산에서 큰 비중을 차지하는 부동산 자산 활용에 대한 새로운 솔루션을 제공할 것”이라고 밝혔다.


앞서 신한금융은 지난 5월 아시아신탁을 15번째 자회사로 편입했다. 더불어 고객에게 부동산 라이프사이클 전반에 걸친 상품과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지난 3개월간 ‘그룹 부동산사업 고도화 컨설팅’을 진행해 왔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