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빗, 실명계좌 연장 성공
정보보안, 자금세탁방지실태 조사 적정의견

[팍스넷뉴스 공도윤 기자] 암호화폐거래소 코빗이 실명계좌 연장에 성공했다.


코빗은 8일 "최근 실명계좌 연장과 관련한 정보보안 실사와 자금세탁방지실태 조사에서 적정 의견을 받으며, 신한은행과 실명계좌 연장에 성공했다"며 "차주내로 입금 재개를 시작해 제2의 도약에 나서겠다"고 밝혔다. 더불어 "국내외에서 강화되고 있는 자금세탁방지규제와 금융사기에 적극 대응하기 위해 제도 개선 등 고객보호 강화에 적극 나서겠다"고 덧붙였다.


코빗은 그동안 고객보호를 위해 분산돼 있던 기능들을 한 곳으로 집중해 관리할 계획이다. 또한, 각종 금융사기에 대응하기 위해 이상거래탐지시스템(FDS)을 통한 입·출금 제한 정책 강화, 고객 등급과 자금세탁방지(AML) 등도 더욱 강화할 방침이다.


이를 통해 코빗은 더욱 견고해진 정책과 시스템 구축을 위해 다양한 정책을 수립하고, 내부 조직개편과 인력 충원은 물론 신용평가사, AI 머신러닝 전문 업체 등 외부와의 협력을 통한 고도화 작업도 병행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은행 등 유관기간과 이상금융거래탐지와 자금세탁방지를 위한 적극적인 공조와 협력으로 건전한 암호화폐 거래 생태계 조성을 위한 다양한 제도 마련도 진행할 예정이다.


박상곤 코빗 대표는 "향후 고객보호를 위한 다양한 정책과 시스템을 구축하고, 고객들이 더욱 믿고 신뢰하는 거래소로 거듭날 수 있도록 유관기관들과 적극적인 공조를 통해 투명한 거래환경을 만들어 나가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