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축산데이터​·카이스트, 축산 헬스케어 솔루션 '맞손'
맞춤형 의학정보 검색 플랫폼 특허기술 이전

축산 헬스케어 솔루션 고도화를 위해 국내 스타트업과 카이스트(KAIST) 연구팀이 힘을 합친다.


축산테크 스타트업 한국축산데이터는 이문용 카이스트 교수 연구팀이 개발한 '맞춤형 의학정보 검색 플랫폼' 관련 특허 기술 3가지를 이전받았다고 8일 밝혔다. 한국축산데이터는 데이터를 기반으로 양돈농가에 맞춤 헬스케어 솔루션 '팜스플랜'을 제공하는 스타트업이다.



이번에 이전 받은 기술은 진단검사로 생성되는 지표 정보를 입력해 환자의 병명을 판단하고 그와 관련된 의학정보를 자동으로 찾아주는 기술이다. 예컨대 소변 및 혈액검사로 얻은 데이터를 검색 플랫폼에 입력하면 해당 병명과 관련 의학정보를 검색 결과로 보여준다. 빠른 진단과 정확한 의학정보를 제공해 의료 현장의 효율성을 크게 높여주는 기술이다.


한국축산데이터는 이런 의학정보 검색 플랫폼 기술을 가축 헬스케어 솔루션에 적용할 예정이다. 혈액, 질병, 사육성적 등 다양한 종류의 데이터를 지식구조화해 최적의 분석모델을 구축한다.  올해 안에 해당 기술을 팜스플랜에 적용할 계획이다.


여기에 특정 질병에 대해 여러 전문가가 내린 처방을 컴퓨터가 딥러닝으로 학습해 가축의 상태를 자동분석하고 관련 정보를 추천한다. 정량적 데이터뿐 아니라 전문가의 경험지식이라는 정성적 데이터까지 컴퓨터가 학습하기 때문에 수준 높은 솔루션을 제공할 수 있다.  가축 질병이 발생할 경우 빠르고 정확한 진료로 수의료 서비스 체계를 구축할 수 있다.


경노겸 한국축산데이터 대표는 "이번 기술 이전으로 전문가의 노하우와 정확한 의료 정보에 근거한 예방적 수의료 서비스가 가능하게 됐다"며 "체계적인 데이터 기반의 수의료 서비스로 한 차원 높은 가축 헬스케어 서비스를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