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부산은행 손잡고 블록체인 금융서비스 주도
KT 4차산업 분야 핵심 기술 부산은행 ‘생활 금융 플랫폼’에 접목


[팍스넷뉴스 김가영 기자] KT와 BNK부산은행이 금융ICT 융합을 기반으로 하는 디지털 금융 생태계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맺었다고 8일 밝혔다. 양사는 앞으로 디지털 금융 혁신 서비스 발굴 및 공동 사업 등을 추진할 예정이다.


부산은행은 고객 맞춤형 생활 금융 플랫폼을 표방하며 ▲QR·바코드 기반의 간편결제 서비스 ▲바이오 인증을 활용한 창구지급 업무 ▲생체인증시스템 및 지능형 순번 시스템을 결합한 디지털 컨시어지 서비스 등 새로운 디지털 금융 서비스를 선보였다.


KT는 지난 3월 국내 최초로 블록체인 개발 플랫폼 GiGA Chain BaaS(Blockchain as a Service)를 출시했다. 이를 기반으로 지역화폐 플랫폼 착한페이를 운영하고 있다. 또 지난 5월에는 금융 클라우드 안정성 평가 심사를 완료하고, 금융 전용 클라우드를 운영하고있다. 


KT와 부산은행은 이날 협약을 바탕으로 KT의 ICT 역량과 부산은행의 금융 노하우를 결합한 디지털 금융 혁신 서비스 모델을 공동으로 발굴한다는 계획이다. 이를 위해 양 사는 KT의 블록체인을 비롯한 클라우드, 빅데이터, 인공지능(AI) 등 4차산업 분야 핵심 기술을 부산은행의 고객 맞춤형 생활 금융 플랫폼에 접목한다는 방침이다. 


빈대인 부산은행장은 “이번 협약을 계기로 KT의 기술 경쟁력과 부산은행의 금융 역량을 결합해 4차 산업혁명 시대의 선도적인 역할을 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동면 KT 미래플랫폼사업부문 사장은 “디지털 금융 분야의 선두에 있는 부산은행의 노하우와 KT의 ICT 역량이 시너지를 발휘해 디지털 금융 서비스의 혁신을 불러올 것”이라고 밝혔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