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노스, 경찰 재난망 단말기 사업 수주
총 206억 규모, 연내 1단계 지역 단말기 공급…선점 기대감↑


리노스와 케이티(KT) 등이 손잡은 '리노스-KT 컨소시엄(이하 KT컨소시엄)'이 재난안전통신망(이하 재난망) 관련 사업중 최대 규모로 꼽힌 경찰부문 단말기 공급자로 선정됐다. 


리노스는 컨소시엄이 지난 8일 서울지방조달청과 총 206억원(부가세 별도) 규모의 ‘재난망 전환을 위한 치안업무용 무선시스템 구축 사업’ 계약을 체결했다고 9일 밝혔다. 


리노스 계약 규모는 41억원으로, 오는 12월 5일까지 1단계 지역(대전, 세종, 강원, 충북, 충남)에 삼성전자 단말기 등의 납품 및 설치 업무를 수행할 예정이다.


재난망 사업은 경찰·소방·지방자치단체 등 333개 국가 기관이 전용 단말기를 통해 재난 상황을 전파하고 대응할 수 있는 PS-LTE 방식의 전국 단일 통신망을 구축, 운용하는 사업이다. 리노스는 이미 지난해 KT 컨소시엄을 통해  3301억 규모의 재난망 A사업을 수주해 망 구축에 나서고 있다. 


이번 계약에 따라 컨소시엄은 경찰이 전국적으로 구축중인 재난망내 활용되는 단말기 공급 등을 담당하게 됐다. 경찰청은 오는 2021년까지 약 2427억원을 투입해 재난망 단말기를 구매할 예정이다.


리노스와 컨소시엄은 재난망 단말기 첫 공급 사업자로 레퍼런스를 확보해 이어질 사업에서 유리한 고지를 선점했다고 전망했다. 


리노스 관계자는 "재난망 구축 사업의 최대 격전지였던 A사업 계약을 체결한 것에 이어 단말 구매 사업에서도 가장 규모가 큰 경찰 부문의 첫 사업자로 선정되는 쾌거를 이뤘다"며 "리노스가 특히 경찰 통신 분야의 전문성을 인정받고 있는 만큼 남은 지역의 사업도 추가로 수주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