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H, 분당 오리사옥 매각 추진
예정가격 4492억원...27일 입찰

한국토지주택공사(LH)는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에 위치한 오리사옥을 공개경쟁입찰을 통해 매각한다고 12일 밝혔다. LH 오리사옥은 '공공기관 지방이전에 따른 혁신도시 건설 및 지원에 관한 특별법'에 따라 공사가 출범한 2009년 10월 이후 지속적으로 매각을 추진하고 있는 종전부동산이다.


1997년 준공한 건물로 대지면적 3만7997㎡, 건축연면적 7만2011㎡ 규모다. 지상 8층, 지하 2층의 본관과 지상 4층, 지하 2층의 별관으로 이뤄져 있다. 준공 후 약 20년이 지났지만 화재, 공조, 보안 등 중앙제어시스템을 구비했고 지속적인 개보수가 이뤄졌다. 


한국토지주택공사는 오리사옥 매각에 대한 입찰을 27일 진행한다고 밝혔다. 출처=한국토지주택공사.


별관에는 수영장, 실내체육관, 테니스장, 스쿼시장 등 체육시설이 있어 근무 직원들의 복지후생공간으로 활용 가능하다.


공개경쟁입찰은 자산관리공사 온비드시스템을 통해 진행한다. 예정가격은 4492억원이며, 최고가격 응찰자와 매매계약을 체결한다. 대금납부는 일시불인 경우 2개월, 분할납부인 경우 4회 균등분할, 2년 내 완납 조건이며 분할납부시 할부이자는 연 3.5%이다.


입찰서 제출은 이달 27일 16시까지이며, 개찰은 28일 14시에 진행한다. 낙찰자는 9월 17일까지 공고문에 명시한 첨부서류를 구비해 계약 체결하면 된다. 기타 입찰관련 자세한 사항은 7일 온비드시스템에 게시한 공고문을 참고하면 된다.


LH 관계자는 “오리사옥은 분당선 오리역, 경부고속도로 및 분당-수서간 고속화도로 등 우수한 교통여건과 주변에 성숙한 상권을 갖춘 대형 업무시설로 관심있는 기업들의 많은 문의와 참여를 바란다”고 말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