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주 잠사곤충사업장, 행정문화복합시설로 리뉴얼
수탁기관에 LH 선정...8179㎡ 규모 350억원 투입

[팍스넷뉴스 김진후 기자] 한국토지주택공사(LH)는 경북 상주시가 위탁하는 옛 잠사곤충사업장 공공건축물 리뉴얼사업 수탁기관으로 선정돼 주민이 체감할 수 있는 지역 활성화를 본격적으로 추진한다고 13일 밝혔다.


상주시청 인근에 자리한 옛 잠사곤충사업장은 1987년 개장한 뒤 시설 노후화가 이뤄졌다. 2013년 사업장을 신축해 이전하면서 오랫동안 방치됐다. 국토교통부는 지난 2016년 12월 제2차 공공건축물 리뉴얼 선도사업으로 옛 잠사곤충사업장을 선정했다.


국토부와 상수시는 이달 1일 LH를 옛 잠사곤충사업장 복합개발사업 수탁기관으로 선정했다. LH는 향후 지역 활성화 거점을 목표로 잠사곤충사업장을 리뉴얼할 계획이다.

한국토지주택공사는 총 350억원을 들여 잠사곤충사업장을 복합행정문화시설로 리뉴얼할 계획이다. 출처=한국토지주택공사


LH는 사업비 약 350억원을 투입해 전체 8179㎡ 사업지에 4층 높이 건물 2개동(총 연면적 1만3000㎡) 규모의 행정‧문화 복합시설을 건립할 계획이다. 새롭게 조성하는 복합공간에는 노후화를 겪고 있는 남원동 행정복지센터가 이전한다. 


이와 함께 ▲취약계층 아동복지시설 ▲메이커스센터 ▲체육시설 ▲다문화가족 대상 공공사업장 등 주민생활과 밀접한 공간을 비롯해 지역상권과 상생할 수 있는 상업시설이 들어설 예정이다. 메이커스 센터란 아이디어를 구현할 수 있도록 각종 장비를 구비한 실험‧제작‧교육‧체험 융합공간을 의미한다. 


사업은 행정안전부의 투자심사, 시의회의 사업계획 승인 등 각종 행정절차를 거친다. LH와 상주시는 2021년 착공, 2023년 준공을 목표로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이용준 LH 도시건축사업단장은 “장기간 방치한 공유지를 행정‧문화 복합시설로 재탄생시켜 지역경제 활성화와 일자리 창출을 견인하는 성공적인 사업모델로 만들겠다”며 “국토부와 지속적으로 협력해 전국의 공공건축물 리뉴얼사업을 활성화하고, 지역경제 발전과 국민 삶의 질 향상에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