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H, 사회적 주택 운영기관 공모
인천·안산지역 다세대주택 11개동, 150가구...19일부터 신청 접수

[팍스넷뉴스 김진후 기자] 한국토지주택공사(LH)는 ‘LH 사회적 주택’ 11개동, 150가구를 임대 운영할 사회적 경제주체를 공모한다고 14일 밝혔다.


‘LH 사회적 주택’은 사회적 경제주체와 함께 저소득 청년층에게 LH 매입임대주택을 저렴하게 임대하는 사업이다. 2017년 11월 발표한 주거복지로드맵 등 정부정책에 따라 진행하고 있다.


사회적 주택사업은 취약계층의 주거안정을 지원하고, 입주민 참여 프로그램을 운영하는 임대주택이다. 이웃 간 소통을 증진해 주거공동체 활성화에 기여한다는 구상이다.


사업 대상은 전년도 도시근로자 월평균 소득의 70% 이하, 3인 기준 월 378만원의 소득이 발생한 만19~39세 청년이다.


한국토지주택공사가 시행 중인 'LH 사회적 주택' 사업구조. 출처=한국토지주택공사.


공모대상 주택은 인천광역시(5개동 43호), 경기도 안산시(6개동 107호) 소재 다세대주택 11개동 150가구다. 신청 가능한 사회적 경제주체는 ▲비영리법인 ▲공익법인 ▲협동조합 ▲사회적 기업 ▲대학 등이다.


참여를 원하는 기관은 신청서, 사업계획서 등의 양식을 작성해 주거복지재단에 방문 접수할 수 있다. 위원회 심의 등을 거쳐 9월부터 사회적 주택 운영을 시작한다.


LH는 현재까지 22개 사회적 경제주체에게 347가구의 사회적 주택을 공급‧운영 중이다. 사회주택 업무를 전담하는 ‘사회주택사업단’을 신설하고 내‧외부 전문가로 구성한 자문단을 운영하는 등 저소득층 주거안정과 사회적 경제주체 역량강화에 주력하고 있다.


공모관련 자세한 사항은 주거복지재단 홈페이지 내 ‘커뮤니티 - 재단소식 - 2019 LH 사회적주택 운영기관 모집공고’에서 확인할 수 있다.


LH 관계자는 “사회주택은 수요맞춤형 주택으로서 저소득 취약계층에게 저렴한 임대료와 함께 지역기반의 공동체 형성, 생활지원, 일자리 창출 등의 사회적 가치를 제공하는 장점이 있다”고 말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