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오스텍, 1H 영업익 41억…흑자전환
매출 454억…텔루스 합병이후 멀티카메라 탑재 스마트폰 수요 증가


[팍스넷뉴스 권일운 기자] 스마트폰 카메라 렌즈 제조기업 디오스텍이 텔루스와 합병 이후 대폭 개선된 실적을 내놓았다.


디오스텍은 올 상반기 연결 기준 매출 454억원, 영업이익 41억원을 기록했다고 14일 밝혔다. 같은 기간 순이익은 125억원이었다. 디오스텍의 지난해 매출액이 90억원이었다는 점을 고려하면 상당한 수준의 성장을 이룩했다. 영업이익도 지난 1분기에 이어 2분기도 흑자세를 이어갔다. 


용인 사업장의 실적에 해당하는 별도 매출액은 전년보다 487%억원 늘어난 276억원을 기록했다. 용인 사업장은 디오스텍 본사가 위치하고 있으며, 시제품 개발 및 긴급물량 대응을 맡고 있다. 


회사 측은 글로벌 스마트폰 제조사들이 멀티카메라를 대거 채택함한 것이 매출 증가의 가장 큰 원동력이라고 밝혔다. 여기에 베트남 생산 법인의 자동화를 통한 원가절감, 고화소 제품 비중 확대 등은 수익성 제고에 기여했다. 특삼성전자 스마트폰 갤럭시A와 갤럭시M이 신흥국과 유럽 시장에서 판매 호조를 나타낸 것도 긍정적으로 작용했다.


회사 관계자는 "수율과 생산 능력이 점차 개선되고 있으며 수요 또한 늘어나고 있다"면서 "하반기에는 더욱 좋은 실적이 예상된다"라고 말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