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항공, 영업비용 상승 속 상반기 영업이익 급감
전년比 81.9% 감소한 467억…외화환산손실 속 순손실 지속
(자료=대한항공)


[팍스넷뉴스 권준상 기자] 대한항공이 올해 상반기 수익성이 크게 악화됐다. 우호적이지 않은 영업환경 속에 영업비용이 늘면서 이익이 전년 동기 대비 82% 가까이 줄었다. 


14일 대한항공에 따르면 회사의 별도재무제표 기준 상반기 영업이익은 467억원으로 전년 동기(2592억원) 대비 81.9% 감소했다. 같은 기간 당기순손실 규모는 2522억원에서 4150억원으로 확대됐다. 


대한항공 관계자는 “환율상승으로 인한 달러 결제 비용 증가, 최저임금 인상 영향에 따른 조업비 등 인건비 상승으로 영업비용이 크게 증가한 점이 영업이익 감소에 영향을 미쳤다”고 말했다. 이어 “달러강세에 따른 외화환산손실 발생으로 당기순손실이 지속됐다”고 설명했다. 실제로 상반기 평균환율(원·달러)은 1146.4원으로 지난해 상반기(1076.1원) 대비 6.5% 증가했다. 이에 따라 대한항공은 3927억원의 외화환산손실을 기록했다. 


상반기 대한항공의 영업비용은 6조232억원으로 지난해(5조7719억원) 대비 4.4% 증가했다. 연료비가 1조5412억원으로 전년 동기(1조5254억원) 대비 1.0% 늘었고, 연료비 외 비용도 4조4820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4조2465억원)보다 5.5% 증가했다. 특히, 안전장려금과 조종사 임금인상 소급분 지급으로 인건비가 541억원 늘었다.  


상반기 매출은 6조311억원에서 6조699억원으로 0.6% 증가하는데 그쳤다. 그나마 노선 다변화, 델타항공과 조인트벤처효과로 환승수요가 확대된 점이 매출 감소를 막았다. 실제로 여객매출은 6조699억원으로 전년 동기(6조311억원) 대비 4.1% 증가했지만 화물매출은 1조2746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1조4101억원)보다 9.6% 감소했다. 


대한항공은 하반기 수익성 강화를 위해 10월27일부터 필리핀 클락 신규 취항하는 한편, 9월부터 내년 2월까지 요르단 암만과 이집트 카이로 부정기편을 운항할 계획이다. 화물부문은 미중 무역분쟁 장기화에 따라 남미와 동남아노선 등 대체 시장 확보에 나설 예정이다. 


앞선 관계자는 “하반기에는 미중 무역분쟁, 한일관계 경색 등의 영향으로 어려운 영업환경이 예상되지만, 여객부문에서 델타항공과의 조인트벤처를 통한 네트워크 경쟁력 확보, 기재 현대화를 통한 경쟁력 강화를 꾀할 것”이라며 “화물부문은 대체 시장 개발을 통한 수익 증대, 탄력적 운용과 기재 효율화 제고를 통해 실적 개선을 이끌 것”이라고 말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