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지랩, 상반기 매출 512억…전년比 530%
상장 이후 최대 실적…흑자 기조도 유지


뉴지랩(옛 에치디프로)이 상반기 세자리 수에 달하는 매출 성장률을 기록했다. 상장 이후 최대 실적이다.


뉴지랩은 올 상반기 전년 동기대비 530% 증가한 512억원의 매출액을 기록했다고 16일 밝혔다. 같은 기간 영업이익은 16억원으로 흑자기조를 유지했다. 매출액과 영업이익 모두 상장 이후 최고 실적이다. 당기손익은 파생상품 평가손실의 영향으로 48억원 적자를 기록했다. 3회차와 4회차 전환사채(CB)의 파생상품평가손실 63억원을 반영한 결과다.


실적 개선이 이뤄진 배경은 올해 신설한 5G 유통사업의 매출호조에 힘입은 것으로 회사 측은 분석하고 있다. 5G폰과 폴더블폰 등 고가 휴대전화 출시가 본격화돼 안정적으로 매출이 늘어나는 것은 물론 수익성도 개선된 것으로 회사는 내다보고 있다.


뉴지랩 관계자는 "올해 시작한 5G 유통사업은 5G 서비스 상용화에 따라 단말기 교체수요가 증대되고 있어 매출이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며 "5G 유통 사업의 호조 덕분에 연간 기준으로도 흑자 기조를 유지할 것으로 예상한다"라고 말했다.


뉴지랩은 신성장 동력 확보를 위해 추진하고 있는 신약개발 사업과 VR사업 등에서도 기업가치 제고 가능성을 엿보고 있다. 


뉴지랩은 지난 6월 미국 메릴랜드주에 100% 자회사인 뉴지랩파마를 설립하고 고디스커버리(KoDiscovery LLC)로 부터 제 4세대 대사항암 신약인 KAT(Ko Discovery Anti-Cancer Technology)에 대한 라이선스-인 계약을 체결했다. 이와 함께 고디스커버리 소속의 고영희 박사를 사내이사로 등재하고 KAT 임상을 공동 추진 중이다.


VR 전문기업인 쓰리디팩토리에 대한 전략적 투자와 공동사업계약 체결을 통해 VR사업에도 박차를 가하고 있다. 쓰리디팩토리는 국내외 60여개 VR 게임장을 직영 또는 가맹점 형태로 운영하고 있다. 현재 글로벌 IP(지식재산권)를 기반으로 다양한 VR게임 출시를 준비 중이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