폴루스바이오팜, 기업회생절차 개시 신청
"신규자금 유치 및 경영정상화 노력"


폴루스바이오팜이 기업회생절차 개시 신청을 통해 조기경영정상화에 힘쓰겠다고 19일 밝혔다.


폴루스바이오팜은 회생절차 개시 신청과 함께 포괄적 금지명령과 재산보전 처분을 신청했다. 법원 명령과 보전 처분이 내려질 경우 채권자들은 담보권을 실행하거나 임의로 부실채권을 매각할 수 없게 된다.


폴루스바이오팜의 재무구조는 폴루스를 통해 바이오시밀러 신규사업을 추진한 이후 악화됐다. 유상증자 및 전환사채 발행을 통해 조달한 자금 1215억원 가량을 전환사채나 신주인수권부사채 형태로 폴루스에 투자했지만, 폴루스가 추가 자금조달에 실패했다. 생산시설(화성캠퍼스)의 완공이 지연되면서 기업회생의 주요 원인으로 작용했다.


폴루스바이오팜은 지난해 회계감사에서 범위제한으로 인한 한정의견을 받았다. 이는 기한이익상실(EOD) 사유가 발생하는 계기가 됐다.


회사 관계자는 "폴루스바이오팜의 채권자들은 기한이익상실 사유 발생에 따라 조기상환을 청구했고, 조기상환을 이행할 수 있는 유동성의 부재로 기업회생절차 개시를 신청했다"며 "회생절차를 통해 유동성 위기를 극복하고 자율적 구조조정 프로그램(ARS)를 진행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모든 채권자와 주주들을 위해 최선의 방법을 찾아 합의를 이끌고, 빠른 시일 내 주식거래 재개가 이뤄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폴루스바이오팜은 반기회계감사에서 회계법인으로부터 의견거절을 받았다. 의견거절의 주요 사유는 '기초연결재무제표에 대한 검토범위의 제한'과 '계속기업 가정의 불확실성'이다. 이는 폴루스에 투자한 1215억원 채권의 평가와 회수가능성에 대한 의문이 주요 원인으로 보인다. 폴루스바이오팜은 신규 자금을 유치하고 재감사를 진행해 적정 의견을 받는다는 방침이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