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령제약, IPO 대어 '바이젠셀' 지분 낮춘 까닭은
기술특례 상장 위해 보유지분 30% 이하로 낮춰야

보령제약이 자회사 바이젠셀의 주식을 매각해 지분율을 조정했다. 내년 기술특례 상장(IPO)을 준비하는 바이젠셀이 심사를 통과하기 위해서는 최대주주인 보령제약이 지분율을 30% 이하로 조정해야 하기 때문이다.


20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따르면 보령제약은 바이젠셀 보유주식 13만5000주 가운데 1만1183주를 올 1분기에 매각한데 이어 2분기에도 1만2514주를 처분했다. 지난 3월 추가로 제3자 배정 유상증자(전환우선주) 5만0315주를 발행했다. 인위적으로 지분율을 41.29%에서 29.5%로 떨어뜨린 셈이다.


바이젠셀은 내년 코스닥시장에 입성하기 위해 기술특례 상장을 추진하고 있다. 최대주주는 보령제약으로 지난해 말 기준 41.29%를 보유하고 있다. 문제는 기술특례제도다. 코스닥 기술특례 상장 적용 대상은 중소기업에 한정되어 있다. 바이젠셀이 기술특례 상장에 위해서는 대기업인 보령제약이 지분 30%이상을 보유할 수 없다.


중소기업기본법에 따르면 자산 5000억원 이상인 국내외 법인이 자회사 지분 30% 이상을 소유한 경우 그 기업은 중소기업으로 인정받지 못한다. 보령제약의 자산은 올해 상반기 기준 4905억원이다. 자회사 바이젠셀이 중소기업으로 계속 인정받기 위해서는 보령제약이 자산을 현재 규모로 유지하던가 아니면 바이젠셀 지분을 30%로 이하로 낮출 수밖에 없다.


보령제약 관계자는 “바이젠셀의 주식매각은 내년에 있을 기술특례IPO를 위한 사전 조치로 상장 준비가 계획대로 진행되고 있다”며 “이미 임상2상이 차질 없이 되고 있는 만큼 증권가의 관심이 뜨겁다. 빠르면 내년 상반기 안에 상장이 이뤄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밝혔다.


바이젠셀은 가톨릭대 제1호 기술지주 회사로 김태규 대표(가톨릭의대 교수)가 2013년 2월 설립한 옥셀바이오메디칼이 전신이다. CTL(세포독성 T림프구) 플랫폼을 기반으로 증상이 감소한 종양환자의 미세 잔존암까지 제거해 완치를 목표로 하는 맞춤형 면역세포치료제를 개발하고 있다. 개발 단계가 가장 빠른 VT-EBV-N(NK/T림프종)의 경우 2상이 진행 중이다.


바이젠셀 상장 주관사는 KB증권과 대신증권으로 오는 2020년 코스닥 상장을 목표로 하고 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