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노펙스, 日 기업 독점 '스마트폰용 돔스위치' 국산화
원가 절감·적용 범위 확대…특허권 바탕 해외 시장 공략

시노펙스가 국내 최초로 전자부품용 '돔 스위치(Dome Switch)'에 대한 국산화 승인을 받고 공급을 개시한다고 22일 밝혔다. 


시노펙스는 2017년 4월 특허권을 확보한 후 올해 상반기까지 돔 스위치 양산설비를 구축해왔다. 지난 1년 동안 고객사의 개발 노력과 검증 지원을 통해 스마트폰에 적용되는 돔 스위치를 국산화했고 최종 승인까지 성공했다. 


이로써 시노펙스는 일본계 3사가 거의 모든 글로벌 시장을 장악하다시피 한 돔 스위치의 양산과 공급을 개시하게 됐다. 현재 연간 120억개 이상 규모로 추산되고 있는 전세계 돔 스위치는 일본계 3사가 전체 시장을 점유해왔다. 



시노펙스가 공급하게 될 돔 스위치는 표준 부품 코드를 부여 받았다. 국내는 물론 관심도가 높은 중국 등 해외 시장을 대상으로 공급해 나갈 수 있는 토대를 확보했다. 시노펙스는 현재 제조·공급하고 있는 각종 버튼류 부품 제조에 적용할 계획이다. 


이를 통해 수입 대체는 물론 원가 절감 등의 제품 경쟁력 향상이 기대된다. 스위치 부품 적용 범위 확대를 위한 노력도 병행해 나갈 계획이다.


돔 스위치는 가로와 세로 길이가 2~3㎜㎜ 정도이며, 회로기판 위에 표면실장(SMT)돼 가벼운 접촉에 의해 회로의 개폐동작을 수행한다. 기기를 실질적으로 구동시키는 역할을 하는 셈이다. 스마트폰의 볼륨과 파워 등 각종 버튼키 내부에 장착되며 이어폰, 디지털 카메라 등 여러 전자제품에서 소형 버튼 형태로 활용된다. 


시노펙스의 돔 스위치는 방수방진 설계로 방수성과 기밀성을 개선한 것이 특징이다. 이물질에 의한 접촉 불량 등 기능적 측면을 향상시켰을 뿐 아니라 버튼 접점률을 향상시켜 전자제품의 수명 연장도 가능하다. 또 인쇄회로기판(PCB) 소재를 활용, 높은 생산 효율성과 경쟁제품들을 바로 대체할 수 있는 장점이 있다.


시노펙스 관계자는 “돔 스위치 개발과 관련해 그간 국내뿐 아니라 중국 여러 기업들도 큰 관심과 함께 많은 문의가 있었다”며 “당사에서 제조하는 키부품들에 대해서는 바로 적용하고, 중국 시장을 포함해 글로벌 시장을 대상으로도 공급을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