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임바이오, 대사항암제 국내 1상 임상 승인
연내 환자모집 개시 목표

하임바이오는 4세대 대사항암제 신약 후보물질인 NYH817100의 국내 임상 1상을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승인받았다고 23일 밝혔다.


오는 10월부터 세브란스병원에서 임상시험을 시작한다는 계획이다. 1상 임상 표준치료에 실패한 진행성 고형암 환자를 대상으로 두 가지 물질에 대한 단독 요법인 파트1과 병용요법인 파트2로 설계했다.


임상연구심의위원회(IRB)의 승인을 받은 후 임상 대상자 모집공고를 통해 임상 환자를 모집할 예정이다. 뇌종양, 췌장암, 폐암, 위암 등 모든 암종을 대상으로 임상 1상을 진행한다는 전략이다.


하임바이오에 따르면 NYH817100은 암세포 에너지 대사를 차단해 암을 사멸시키는 대사항암제다. 암세포의 에너지 생성 경로에 핵심 역할을 하는 물질을 억제하는 NYH817G와 NYH100P를 병용해 암세포 에너지 대사를 차단하는 치료제라고 하임바이오는 부연했다.


암세포에 공급되는 에너지를 차단해 암을 제거하면 기존 항암제에 비해 부작용은 없고 완치율은 더 높을 것이라는 게 하임바이오의 기대다.


김홍렬 하임바이오 대표이사는 “이미 임상에 사용될 약물은 환자 편의성이 높은 경구용으로 제제 및 제형 개발을 완료했다"면서 "임상연구팀도 구축한 만큼 임상은 빠르게 진행될 것으로 전망한다”고 말했다.


이어 “국내 임상과는 별도로 미국 임상 2상 패스트트랙(Fast track) 지정을 위해 신약 개발 전문 컨설팅사인 액셀리드(Axcelead)와 긴밀한 협업도 진행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