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태원 SK 회장 "혁신기술 활용 못하면 SK 미래 담보할 수 없어"
2019 SK이천 포럼 나흘간 일정 마무리…"AI 등 딥체인지 핵심 원동력"


전문가와 함께 사회·경제·지정학 이슈를 토론하는 SK그룹의 연례행사 '2019 이천 포럼'이 성공적으로 막을 내렸다.


최태원 SK그룹 회장은 지난 22일 2019 이천포럼 폐막식에서 "인공지능(AI),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DT) 등 혁신기술이 SK가 추구해온 '딥 체인지'를 이룰 수 있다"며 "혁신 기술의 경쟁력을 끌어올리기 위해 그룹 역량을 결집시키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디지털 기술 역량 강화는 선택이 아닌 생존의 문제"라며 "또 우리의 고객이 누군지 재정의하고 각 고객에게 필요한 맞춤형 가치를 제공해야 한다"고 말했다. 내년 1월 출범을 목표로 한 그룹 교육 인프라 SK유니버시티를 설립한 것도 혁신기술 역량 강화를 위함이라고 강조했다.


지난 19일부터 열린 SK이천포럼은 올해로 세 번째 열리는 행사다. 지난 1, 2회 포럼을 통해 사업 구조의 근본적 혁신을 뜻하는 '딥 체인지'에 대한 이해를 높였다면, 올해는 인공지능(AI) 등 첨단 기술을 활용한 딥 체인지 가속화 방안을 논의했다. 


특히 최 회장은 에너지·화학과 정보통신 기술을 접목한 '에너지 솔루션'에 주목했다. 그는 "에너지 공급자 시각만으로는 에너지 산업의 변화 물결에서 생존할 수 없다"며 "환경문제를 해결하면서 고객가치를 높이는 에너지 솔루션형 비즈니스 모델 혁신에 박차를 가하겠다"고 말했다.


끝으로 "번지점프를 하는 것처럼 두려움을 극복하고 새로운 시도를 해야 딥 체인지를 이룰 수 있다"며 "피할 수 없다면 즐겨야 한다"고 당부했다.


이번 포럼에는 최 회장과 조대식 SK수펙스추구협의회 의장을 비롯한 경영진, 임원 등 800여명이 참석했다. 포럼 기간 동안 임직원들은 전용 모바일앱을 활용해 이천포럼 내용을 실시간 시청하면서 강연자들과 질의·응답을 주고 받았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