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태원 SK 회장 "스마트기술 통한 사회적 가치 창출"
中스마트엑스포 기조연설…현지 기업인들과 글로벌 협력 논의


최태원 SK그룹 회장(사진)이 기업의 사회적 가치 창출을 재차 피력했다. 특히 최근 기업들이 집중하고 있는 스마트 기술과 연계해 더 큰 사회적 가치 효과를 낼 수 있다고 강조했다.  


최 회장은 26일 충칭 국제엑스포센터에서 열린 '2019 스마트 차이나 엑스포' 개막식 기조 연설에서 스마트 “기술 혁신이 사회적가치 창출을 극대화하고 지속 가능성을 높일 수 있다”고 힘주어 말했다. 


최 회장은 “이번 엑스포의 주제인 ‘풍요로운 경제와 삶을 위한 스마트 기술’은 평소 SK의 고민과 맞닿아 있다”고 언급하며 충칭시가 그동안 중시해 온 스마트 기술 발전에 더해 미래 환경산업을 새로운 아젠다로 삼을 것을 제안했다.


최 회장은 “더 많은 사회적가치를 창출하려면 계량화를 통한 관리가 필요하기 때문에 사회적가치 측정에도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며 “측정 체계 개발을 위해 글로벌 협의체를 구성해 연구하는 한편 최근에는 중국 국유자산감독관리 위원회와도 공동 연구를 진행중”이라고 말했다. 


실제 최 회장은 엑스포 기간에도 천민얼 당서기, 탕량즈 시장 등 충칭시 정부 관계자들과 면담 일정이 잡혀 있다. 이 자리에서 SK그룹과 충칭시 간 사업관계 확대 및 스마트 기술 기반의 새로운 협력 방안 논의를 진행할 것으로 알려졌다.


최 회장은 2011년 충칭시 국제경제자문위원에 위촉돼 올해로 9년째 활동 중이다. 최 회장의 적극적인 글로벌 사업 지원을 바탕으로 SK하이닉스는 2014년 충칭에 반도체 후공정 생산라인을 설립한 데 이어 현재 2기 공장 준공을 앞두고 있기도 하다.


SK그룹 한 관계자는 “충칭시는 우수한 입지와 산업 기반을 보유한 중국내 SK의 핵심 사업 거점으로, SK와 충칭시는 지난 수년간 사업 협력 관계를 지속 확대해 오고 있다”고 말했다. 


이번 개막식 행사에는 중국 류허 국무원 부총리 및 천민얼 충칭시 당서기, 탕량즈충칭시장 등 고위급 인사들과 마윈 알리바바 창업자, 마화텅 텐센트 회장, 리옌홍 바이두 회장 등 중국 3대 IT 기업 대표를 비롯한 글로벌 기업 경영진 1900여 명이 참석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