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기아차, 직급 축소·호칭 '매니저'·승진연차 폐지
새 인사제도 시행…일반직 직급체계 4단계로 축소
이 기사는 2019년 09월 02일 09시 47분 유료콘텐츠서비스 딜사이트에 표출된 기사입니다.

현대·기아차가 직원 직급과 호칭 체계를 축소 통합하는 내용을 포함하는 새 인사제도를 시행한다.


2일 업계에 따르면 현대·기아차는 이달부터 직급과 호칭, 평가, 승진 등 인사 전반을 개편한 새 인사제도를 실시한다.


먼저 일반직 직급은 기존 직위와 연공(여러 해 동안 근무한 공로)중심의 6단계에서 역할에 따라 4단계로 단순화시켰다. 이에 따라 5급사원과 4급사원은 G1으로, 대리는 G2, 과장은 G3, 차장과 부장은 G4로 통합된다. 호칭은 더 단순화해 G1~G2는 ‘매니저’, G3~G4는 ‘책임매니저’의 2단계로 변경된다. 팀장, 파트장 등 보직자는 기존처럼 직책을 호칭으로 사용키로 했다. 현대·기아차는 직급과 호칭체계 변화를 통해 직원들이 연공이 아닌 업무 전문성을 바탕으로 일하고, 수직적인 위계구조가 개선돼 의사결정 속도와 업무효율성이 높아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직원 평가방식은 상대평가에서 절대평가로 바꾸고, 승진연차 제도는 폐지된다. 절대평가로 평가방식을 변경한 이유는 단순히 평가 관점에서 벗어나 직원육성 관점의 성과관리와 상호협업 문화를 조성하기 위해서다. 현대·기아차 관계자는 “기존 상대평가 체제에서는 불필요한 경쟁과 비율에 따른 평가등급 할당으로 평가왜곡 현상이 불가피했으나, 절대평가 체제에서는 이러한 문제들이 해소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현대·기아차는 절대평가 도입과 함께 평가의 공정성을 높이기 위해 평가과정에서 동료간 업무역량에 대해 코멘트할 수 있는 제도도 신설했다. 상위 직급으로 승진하기 위해 필요한 연수인 승진연차도 폐지했다. 역량과 전문성을 갖춘 인재들이 조기에 성장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하기 위해서다. 이에 따라 G3로 승진한 직원은 바로 다음해 G4 승진 대상자가 되는 것도 가능해졌다. 기존 승진제도는 사원과 대리는 4년의 승진연차, 과장과 차장은 일정수준의 승진포인트가 필요해 연공중심으로 운영해왔다.


현대·기아차는 이번 직원 인사제도 개편과 관련해 직원 대상 설문조사와 설명회 등의 의견수렴 과정을 거쳐 마련했다. 최근 도입한 출퇴근과 점심시간 유연화, 복장 자율화 등의 기업문화 혁신활동과도 맞닿아 있다는 게 현대차그룹의 설명이다. 현대·기아차 관계자는 “전통적 제조업의 인사제도인 연공 중심, 수직적인 위계구조에서 탈피해 새 인사제도를 기반으로 일하는 방식과 의사결정 방식을 변화시켜 미래산업에 빠르게 대응 할 수 있는 민첩한 조직체계를 구축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앞서 현대차그룹은 지난 4월 일 중심의 수평적 조직문화 촉진과 발탁인사 등 우수인재에게 성장기회를 부여하기 위해 임원 인사제도를 개편했다. 기존 이사대우와 이사, 상무까지의 임원 직급 체계를 상무로 통합해 기존 사장 이하 6단계 직급을 4단계(사장-부사장-전무-상무)로 축소시켰다. 연말에 실시되는 정기 임원인사도 경영환경과 사업전략 변화와 연계한 연중 수시인사 체계로 전환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