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록체인으로 새판 짜는 글로벌 무역금융
중개자였던 은행, 플랫폼 주도자로 전환
이 기사는 2019년 09월 04일 10시 00분 유료콘텐츠서비스 딜사이트에 표출된 기사입니다.

HSBC 등 글로벌 대형은행이 블록체인 기반 무역금융 플랫폼 구축에 한창이다. 무역거래에 필요한 신용장 발급 과정에서 수수료 수입을 챙기던 금융기관이 블록체인 기반 무역거래 플랫폼사로 전환하며 새로운 형태의 무역거래 생태계 조성을 주도하고 있다.


일반적으로 무역금융은 재화나 용역의 수출을 촉진하기 위해 수출에 필요한 자금을 선적 전에 지원하는 수출금융지원 제도를 말한다. 한국무역협회는 “무역거래에서 물품을 생산·선적·운송하는데 상당한 기간이 소요되다보니 수출업자는 대금 선수취, 수입업자는 후지불을 희망하는 미스매치 발생으로 갭(Gap)이 생기게 된다. 이에 은행 등이 개입해 신용보증을 위한 신용장(L/C) 개설, 환어음 발행, 대금결제 등을 수행해 자금 수요와 공급 사이의 갭을 해결한다”고 설명했다.


현 무역거래는 거래계약→신용장(L/C)개설신청→L/C개설→L/C개설통지→보험가입→수출통관→선적의뢰→화물운송→서류메입→선적서류 송부 및 대금청구→선적서류 내도통지→수입대금결제→수입통과→물품반출 등 여러 절차를 거쳐야 한다.


이 과정에 수출, 수입, 은행, 보험회사, 세관 등 다양한 이해관계자가 함께하고 여러 단계를 거쳐야 거래가 이뤄지다보니 각종 서류준비 등에 많은 시간이 소요된다.


자료: 한국무역협회 국제무역연구원


무역업체 입장에서는 수수료 비용 부담도 높다. 국제무역분석원에 따르면 달러결제 기준 신용장 거래 수수료는 전체 수출대금의 0.11%로 송금방식 수수료 1만원(0.01%)보다 높다. 산업연구원이 무역업체를 대상으로 설문조사한 결과에서도 물류비가 차지하는 비용 부담이 가장 높아 전체 수출관련 비용의 31.1%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 수출자가 신용장 조건과 일치않는 서류를 제시한 경우 대금회수가 불가능하고, 수입자는 서류가 일치해도 물품 품질이 보장되지 않는다는 한계도 있다. 각 거래 내역도 거래 단계별 관계자만 확인하고 보관해 데이터 분실이나 위변조 가능성이 있다. 


이러한 비효율성을 블록체인 기술이 상당부분 보완할 수 있다는 분석이다. 여러 연구기관들은 무역금융에 블록체인을 적용할 경우 결제·승인절차 자동화, 처리기간 단축, 보안성 제고 등의 효과를 볼 수 있을 것이라고 보고있다.


실제 무역금융 프로젝트를 추진하고 있는 블록체인 컨소시엄은 최근 테스트 결과 블록체인 기술 접목으로 10여일 이상 소요되던 신용장 거래 기간이 하루로 줄었다고 발표했다. 관련 컨소시엄으로는 ▲볼트론(Voltron) ▲마르코폴로 블록체인네트워크(Marco Polo blockchain network) ▲위트레이드(we.trade) ▲바타비아(Batavia) ▲이트레이드커넥트(eTradeConnect)▲트레이드렌즈(TradeLens) 등이 있다.


이들 컨소시엄은 블록체인 기술기업 R3와 IBM을 중심으로 HSBC, ING, SC, BNP파리바, 도이치뱅크, 코메르츠방크, 방콕은행 등이 참여하고 있다. 각각의 컨소시엄들이 추구하는 목표와 참여 은행은 다르지만 무역금융에 필요한 문서를 전자화하거나, 블록체인 네트워크 위에 표준화된 물류 플랫폼을 접목하는 등 새로운 형태(블록체인 기반)의 무역금융 생태계를 조성한다는 계획이다. 특히 무역금융 거래 절차가 개선될수록 금융비용이 줄어드는 만큼 은행이 새로운 먹거리에 나서야한다는 위기의식도 높다. 


국내 은행 관계자는 “블록체인 기반 무역금융 생태계가 완성된다면 중간의 통지은행의 역할이 사라지게 된다”며 “현재 글로벌 무역금융을 주도하고 있는 소수의 글로벌 대형은행이 블록체인 기반 플랫폼 구축으로 새로운 선도자의 위치를 선점하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 중 가장 활발한 움직임을 보이고 있는 HSBC는 기술검증을 완료하고 지난달 다국적 화학기업 이네오스스티롤루션과 베트남 플라스틱 가공업체 듀이탄 간 블록체인 기반 무역 신용장 거래를 성공적으로 완료했다고 밝혔다. 상용화는 내년을 목표로 한다. 다만 실질적으로 블록체인 기반 무역금융 시스템이 안착하기까지는 3~5년정도 시간이 걸릴 것으로 예상된다. 시간 단축의 핵심은 다양한 이해관계자들이 블록체인 생태계에 얼마나 빠르게 가담하느냐다. 무역금융을 위해서는 수출자, 수입자, 금융사, 보험사, 운송사, 항공사·선사, 관세사 등 국제무역과 관련한 수많은 이해당사자와의 합의가 필요하다. 이에 HSBC는 무역금융 생태계 조성을 위해 올해 3월 한국을 방문해 국내은행도 함께 참여할 것을 제안하기도 했다.


국내 은행과 IT기업 역시 관련 흐름을 주시하고 있다. 글로벌 컨소시엄이 주도하는 무역금융 시장에서 국내사가 프로젝트를 주도하기는 어려운 위치이지만 생태계 참여를 통해 신규 비즈니스의 기회를 모색한다는 전략이다. 앞서 기술 검증은 여러 곳에서 이뤄지고 있다. 관세청은 2018년도에 과기부와 ‘블록체인 기반의 수출통관 물류 서비스’를 진행, 2017년부터는 삼성SDS 외 37개 기관과 협력해 ‘민관 합동 해운물류 블록체인 컨소시엄’ 시범 사업에 참여했다. 참여사 중 금융사로는 신한은행이 참여했다. 앞서 신한은행은 R3 컨소시엄의 무역금융 프로젝트인 마크로폴로 프로젝트에 참여하기도 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