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보복에도 삼성 찾은 日 기업들 外

경제보복에도 삼성 찾은 日 기업들…'초격차'에 시선집중[주요언론]

4일 도쿄 시나가와 인터시티 홀에서 열린 '삼성 파운드리 포럼'(SFF)은 일본 정부의 경제보복 상태에서 열린 행사라고 믿기 어려울 만큼 일본 굴지의 IT(정보·기술), 소재기업들이 대거 참석했다. 현장에서 만난 이들은 대체로 "한일 정부간 관계에 대해서는 잘 모른다"고 선을 그으면서도 삼성전자 특유의 '초격차' 전략에는 깊은 관심을 보였다.


韓 수출 8개월째 감소…반도체 단가 하락 영향[주요언론]

우리나라의 수출이 8개월 연속 감소세를 보였다. 세계 교역여건 악화와 반도체 단가 하락 등에 따른 영향이 컸다. 같은 기간 경상수지 흑자 규모도 전년 대비 15억달러 넘게 줄었다.


삼성전자, 퀄컴도 넘어선다…‘5G 통합칩’ 세계 최초 생산[주요언론]


삼성전자가 5세대(5G) 스마트폰 시장의 선두 자리에 한 발 더 다가섰다. 5G 통신칩과 스마트폰 애플리케이션프로세서(AP)를 하나로 합친 ‘5G 통합칩’을 세계에서 가장 먼저 대량 생산할 가능성이 높아졌기 때문이다. 


겹악재에 주식형 1조 이탈···위기의 사모펀드[서울경제]

거액 자산가를 대상으로 불티나게 팔렸던 한국형 헤지펀드(전문투자형 사모펀드)의 주식 설정액이 지난 2개월간 9,000억원 넘게 이탈했다. 증시 부진에 따른 수익률 저조와 파생결합상품(DLS) 원금손실 우려, 운용 불투명성 등의 문제가 잇따라 불거진데다 조국펀드 논란까지 겹치면서 사모펀드가 위기에 처했다는 우려가 커지고 있다.


5만마일+40만원에 LA 왕복…'자투리 항공 마일리지' 쓸 길 열린다[한국경제]

이르면 내년부터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 비행기표를 현금과 마일리지를 섞어서 구입할 수 있게 된다. 미국 로스앤젤레스 왕복 항공권을 ‘40만원+5만 마일리지’로 결제하는 식이다.


美 제조업 3년만에 첫 '위축 국면'…고용·소비도 '빨간불'[중앙일보]

지난 10년간 나 홀로 순항하던 미국 경기에 빨간불이 켜졌다. 정부 경기부양책에 힘입어 성장세를 유지하던 제조업 경기가 3년 만에 처음으로 위축 국면으로 전환했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여전히 미국 경제가 건재하다며 호언장담하고 있지만, 기업 일자리와 부유층 소비가 줄어드는 등 곳곳에서 경기 침체의 징후가 감지되고 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