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 임단협 타결···찬성률 86.1% 外

포스코 임단협 타결···찬성률 86.1% [서울경제]


포스코 노사가 ‘임금 및 단체협상(임단협) 잠정합의안’을 최종 타결했다. 복수노조 출범 후 처음으로 타결한 임단협이다. 찬성률은 86.1%다.


크루그먼 “한국 디플레 막으려면 단기 부양 필요” [중앙일보]


세계적인 석학 폴 크루그먼 뉴욕시립대 교수가 ‘확장적 재정정책’을 한국의 디플레이션 해법으로 제시했다. “사회간접자본(SOC) 투자와 같이 시간이 걸리는 것보다는 즉각적인 효과를 기대할 수 있는 단기 부양책이 필요하다”는 게 그의 조언이다.


현대차그룹, 유럽 전기차시장 공략 '가속 페달' [한국경제]


현대자동차그룹이 전기자동차 초고속 충전 인프라 업체인 아이오니티에 전략적 투자를 한다. 유럽 전기차 시장을 확대하는 발판을 마련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내년 3기 신도시 등 '45조원' 보상비 풀린다…"역대 최대 규모" [연합뉴스]


올해 추석 이후 연말까지 수도권에서만 7조원에 육박하는 토지보상금이 풀린다. 현 정부의 주거복지로드맵에 따라 지정된 공공주택지구가 대거 토지보상을 시작하기 때문이다.


분양가 낮춰서라도…반포우성 先분양 선회 [매일경제]


오는 10월부터 시행되는 민간택지 분양가상한제를 피하기 위해 후분양 계획을 철회하고 선분양으로 선회하는 서울 강남 재건축 단지가 늘어나고 있다. 지난달 가장 먼저 선분양으로 선회한 삼성동 상아2차 재건축(래미안 라클래시)에 이어 잠원동 반포우성 재건축도 후분양 계획을 접고 선분양을 추진하기로 했다.


남양주 '조정대상지역' 해제되나 [서울경제]


국토교통부가 경기도 남양주시에 대해 ‘조정대상지역’ 해제 여부를 검토 중이다. 또 지방 투기과열지구 해제 여부와 대전 유성구, 광주 서구 등 일부 지역 신규 지정 가능성도 고려 중이다.


삼성벤처투자 "위기속에서도 성장동력 발굴" [매일경제]


삼성이 차세대 디스플레이인 마이크로 발광다이오드(LED) 핵심 기술을 보유한 미국 스타트업에 투자를 단행했다. 메모리(D램·낸드) 불황에 따른 실적 부진과 일본 수출규제, 미·중 무역분쟁에 따른 불확실성 확대 등 어려운 경영 환경 속에서도 미래 먹거리 발굴을 위한 투자는 멈추지 않겠다는 시그널이란 해석이다.


보진재 '100년 家業' 인쇄사업 접는다 [한국경제]


1912년 창업해 100년 이상 이어온 장수기업 보진재가 본업인 인쇄사업에서 철수한다. 인쇄업 불황에 따른 적자를 이기지 못했기 때문이다. 


이건희, 주식 가치 '부동의 1위'…5년새 2조 늘어 [매일경제]


삼성전자 이건희 회장이 국내 대기업집단 총수(오너) 일가 중 주식 부호 1위를 굳건히 지킨 것으로 나타났다. 이 회장은 지분 가치 총액이 14조8천억원대로 전체 오너 일가 중 유일하게 10조원을 넘겼고, 5년 새 지분 가치가 가장 많이 늘었다.


'농어가 저축'에 부정가입 는다는데 [서울경제]


정부 지원으로 최대 연 6.85%의 ‘신의 금리’를 주는 농어가저축 상품 부정가입자가 매년 900명이 넘는 것으로 나타났다. 적발되지 않은 사람도 없지 않을 것으로 보여 국민 혈세가 새고 있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삼성·SK에 선전포고, KT·쿠팡 '갑질' 신고…LG가 달라졌다 [한국경제]


LG전자는 세계 언론이 주목하는 국제 행사에서 “삼성의 초고화질 TV가 가짜”라고 직격탄을 날렸다. LG화학은 국내외 법원에서 SK이노베이션을 상대로 기술 탈취 혐의로 소송을 냈다. ‘좋은 게 좋은 것’이라며 넘어가던 LG가 ‘독해졌다’는 평가가 나오는 이유다.


채권형펀드 자금유출…수익률 마이너스·숨고르기 돌입 [매일경제]


저금리 기조에 뭉칫돈이 들어오던 채권형 펀드가 최근 금리 반등으로 수익률과 자금 유입 면에서 다소 주춤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9일 펀드평가사 에프앤가이드에 따르면 최근 일주일간 국내 채권형 펀드는 263억원이 빠져나갔다.


하얏트 럭셔리 '안다즈' 강남 상륙...한국은 글로벌 특급호텔 격전지 [서울경제]


매머드급 규모를 자랑하는 글로벌 럭셔리 호텔들이 국내에 속속 상륙하면서 호텔 업계의 지각 변동이 예상되고 있다. 서울 여의도와 광화문에 자리잡은 콘래드와 포시즌스에 이어 이번엔 강남 압구정동 한복판에 하얏트의 럭셔리 브랜드 ‘안다즈’가 첫 한국 지점을 개관했다.


'청약 경쟁률 26대1'…오피스텔로 눈돌린 투자자들 [머니투데이]


공급과잉으로 주춤했던 오피스텔 청약시장에 다시 수요자들이 몰리고 있다. 미국 연방준비제도이사회(FRB)의 금리인하 움직임과 국내경기 둔화를 고려한 한국은행이 지난 7월에 이어 연내 추가 금리인하 가능성을 열어둔 까닭이다.


임상 등 이슈 줄잇는 K바이오...잭팟? 폭탄? [서울경제]


‘인보사 사태’ ‘신라젠 쇼크’ 등으로 바이오업계를 향한 시장의 시선이 싸늘한 가운데 추석 이후 분위기를 바꿀 만한 대형 이슈들이 잇따라 이어진다. 업계 관계자들은 본격적인 K바이오 내의 옥석가리기에 들어갔다며 자체 역량을 갖춘 회사들만이 살아남을 수 있을 것이라고 입을 모으고 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