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칼 뽑았다···WTO에 일본 수출규제 조치 제소 外
이 기사는 2019년 09월 11일 11시 44분 유료콘텐츠서비스 딜사이트에 표출된 기사입니다.

정부 칼 뽑았다···WTO에 일본 수출규제 조치 제소 [주요뉴스]

정부가 11일 세계무역기구(WTO)에 최근 이어진 일본의 수출규제 조치를 제소하기로 결정했다. 지난 7월 4일 일본이 반도체·디스플레이 핵심 소재 3개 품목에 대해 대(對)한국 수출제한 조치를 시행한지 69일 만이다.


홍남기 "고용 의미있는 변화…소재 기술력에 2.7조 투자" [주요언론]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취업자 증가세를 두고 "어려운 대내외 여건 속에서 나온 의미 있는 변화"라며 정책효과에 상당 부분 기인한 것으로 평가했다. 홍 부총리는 제조업 취업자 감소 폭이 7월 9만4천명에서 8월 2만4천명으로 줄어든 것을 두고 "어려운 대내외 여건 속에서 나타난 의미 있는 변화"라고 평가했다.


수은 노조, 산은 합병설 강력 반발…"이동걸, 무능 가리려 합병설 제기" [주요뉴스]

한국수출입은행 노조는 이동걸 KDB산업은행 회장의 합병 건의 발언에 대해 11일 강력 반발했다. 수은 노조는 "타국책기관의 고유 업무영역에 기웃거리지 말라"고 경고했다.


"정책금융기관도 구조조정 시대 열리나" [주요뉴스]

이동걸 KDB산업은행 회장이 정책금융기관 구조조정론을 제기하면서, 정책금융기관 통합론이 재점화됐다. 산업은행과 한국수출입은행 통합론을 넘어 업무ㆍ기능 중복 논란이 제기됐던 정책금융의 틀이 재편될 수 있을지 주목된다.


에어로케이 강병호 대표 연임 성공…'변경면허 논란' 불식 [뉴시스]

신생 항공사 에어로케이의 강병호 대표이사가 연임에 성공하며 기존 사업계획 이행에 속도를 낼 전망이다. 앞서 업계에서는 에어로케이의 투자자 측이 강 대표의 연임을 반대하는 것으로 알려져, 대표이사 변경 면허를 신청하며 사업계획이 더욱 지연되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제기돼왔다.


교직원공제,삼성 키움증권과 KB증권에 해외주식운용 1000억원씩 위탁 [한국경제]

교직원공제회가 해외 운용사의 주식형 펀드 국내 위탁운용사로 삼성증권과 키움증권을 선정했다. KB증권도 예비운용사로 선정해 연말께 추가로 자금을 위탁하기로 했다. 11일 투자은행(IB)업계에 따르면 교직원공제회는 삼성증권과 키움증권를 해외주식 재간접펀드 투자 위탁사로 선정해 각각 1000억원씩을 출자하기로 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