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뱅크, ‘내 신용정보 서비스’ 이용자 340만명 돌파
지난해 출시 후 빠르게 증가…국내 은행권 유일 서비스
이 기사는 2019년 09월 15일 09시 00분 유료콘텐츠서비스 딜사이트에 표출된 기사입니다.


한국카카오은행(이하 카카오뱅크)은 ‘내 신용정보 서비스’ 이용자수 340만명을 넘어섰다고 15일 밝혔다. 이 서비스는 카카오뱅크 앱에서 계좌 개설 없이 본인의 신용점수를 조회할 수 있는 서비스로 국내 은행 중 유일하다.


지난 9월10일 기준 ‘내 신용정보 서비스’ 이용자 수(중복제외)는 344만4000명을 기록했다. 2018년 10월 말 출시된 후, 28일 만에 이용자수 100만명을 넘었고, 지난 6월 말에는 이용자 수 300만명을 돌파했다. 하루 평균 이용자 수는 약 10만명이다.


또한 카카오뱅크 고객 분석 자료에 따르면 ‘내 신용정보 서비스’를 이용하는 고객들이 ‘금리인하요구권’을 신청한 비율은 미이용자 대비 3배에 달했다. 이용자의 연령대별 비중은 30대(37.1%), 20대(29.8%) 순으로 많았다. 성별로는 남성 58%, 여성 42%였다.


카카오뱅크 관계자는 “카카오뱅크 전체 이용자 3분의 1이 신용정보를 이용 중이다”며 “평소 신용점수에 대한 관심이 높아 자주 조회하는 고객일수록 금리인하요구권을 신청한다든지, 연체를 줄인다든지, 적극적으로 신용정보가 관리되고 있는 모습이었다”고 말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