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시장 '꿈틀'…금융권 가계대출 6.3조 급증 外
이 기사는 2019년 09월 11일 17시 21분 유료콘텐츠서비스 딜사이트에 표출된 기사입니다.

부동산시장 '꿈틀'…금융권 가계대출 6.3조 급증 [주요언론]

지난달 전금융권 가계대출이 올 최대폭인 6조3000억원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 아파트를 중심으로 부동산 시장이 다시 꿈틀거리면서 은행 주택담보대출 등 가계대출이 10개월만에 가장 큰 폭 불어난 영향이다. 반면 저축은행 등 제2금융권 가계대출은 감소세를 이어갔다.


'IPO 名家' 체면구긴 미래에셋대우...취소 7곳 중 5곳이나 [서울경제]

기업공개(IPO) 주관 명가 미래에셋대우가 발행사의 잇단 심사철회와 빅딜 유치 실패에 체면을 구겼다. 11일 거래소에 따르면 하반기 중 기업공개(IPO) 상장심사를 철회한 기업은 총 7개 기업이다. 이 중 레인보우로보틱스·애니원·제너럴바이오·금영엔터테인먼트·이시스코스메틱 등 5개 회사의 상장 주관업무를 미래에셋대우가 맡았다.


이병주 뱅커스트릿PE 대표 “아시아나, 대형 SI 없이 인수 가능하다” [서울경제]

사모펀드(PEF) 운용사 뱅커스트릿프라이빗에쿼티가 대기업 없이 아시아나항공을 인수하는 방향을 우선적으로 고려 중이라고 밝혔다. 출사표를 던진 KCGI(강성부펀드)가 뱅커스트릿PE과 연합전선을 이룬 사실이 뒤늦게 밝혀지면서 시장에서는 이들 ‘재무적투자자(FI) 연합’이 어떤 구조로 아시아나항공 인수를 구상할지 주목하고 있다.


행정공제회 북미·아태 PDF에 2.5억달러 투자 [한국경제]

행정공제회가 북미·아시아태평양 지역 중견중소기업에 사모대출펀드(PDF)를 통해 2억5000만 달러(약 3000억원)를 투자한다. 11일 투자은행(IB) 업계에 따르면 행정공제회는 국내 증권사를 통해 외국 집합투자자로 등록을 완료했거나 등록이 가능한 펀드를 대상으로 북미·아시아태평양 PDF 운용사 제안을 오는 26일까지 받는다.


5G 안 되는 아이폰11…"혁신은 없었다" [한국경제]

애플이 신작인 ‘아이폰11’을 내놨으나 이렇다 할 혁신은 없었다. 미국 대부분의 언론은 혹평했다. CNBC 방송은 “애플의 새 아이폰은 누구도 놀라게 하지 못했다”고 평가했다. 정보기술(IT) 전문 매체 시넷은 “경쟁사를 단순히 모방한 것처럼 보인다. 혁신은 없고 의무적인 업그레이드만 했다”고 지적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