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마트 추락…‘기울어진 운동장’ 때문일까
유통산업발전법도 문제지만 인건비 부담 확대도 영향
이 기사는 2019년 09월 13일 07시 40분 유료콘텐츠서비스 딜사이트에 표출된 기사입니다.


“언젠가는 적자가 날 것으로 예상해 왔다. 하지만 이렇게 빨리 그날이 올 줄은 몰랐다”


이마트 관계자는 올 2분기 영업손실을 기록한 것에 대해 이 같이 밝혔다. 경기침체가 장기화하면서 소비불황이 이어지고 있고 유통 패러다임이 온라인으로 전환되면서 경쟁력 제고가 쉽지 않아 1~2년 뒤에는 적자가 날 것으로 예측해 왔단 뜻으로 해석된다.


사실 이마트는 수년 전부터 외형 성장에도 불구하고 수익성은 뒷걸음질 쳐왔다. 최근 5년간만 봐도 매출액은 지난해 개별기준 13조1483억원으로 2014년 대비 21.3%나 증가했으나 영업이익은 4893억원으로 같은 기간 35.5%나 감소했다. 내부적으로 위기감이 증폭되고 있던 상황이었던 만큼 적자 전망이 나온 게 어찌 보면 당연한 결과로 풀이된다.


국내 1위 대형마트의 추락 배경은 뭘까. 관련 전문가들은 ‘기울어진 운동장’에서 경쟁하고 있는 걸 이유로 꼽고 있다.


현행 유통산업발전법상 3000㎡이상 면적을 가진 대형마트와 대기업 계열 SSM(기업형 슈퍼마켓)은 월 2회 의무휴업을 해야 하고, 영업시간도 오후 10시까지로 제한을 받고 있다. 반면 작년 111조원까지 시장 규모가 커진 온라인몰은 365일, 24시간 자유롭게 영업을 하고 있다.


쿠팡 등 국내 이커머스 회사들이 적자를 감내하며 저가 경쟁을 벌이고 있는 상황에서 이마트 등 대형마트는 영업 규제와 소비자 발길을 돌리기 위한 가격파괴 싸움에 뛰어들고 있다 보니 수익성 재고가 어려워지고 있다는 것이다.


증권사 한 연구원은 “일각에서는 이마트도 ‘SSG.COM'으로 온라인 경쟁에 뛰어든 만큼 기존 이커머스 회사들과 동일한 선상에서 경쟁하고 있는 것 아니냐고 이야기 하지만 (설립) 성격이 완전히 다르다”며 “이마트는 쿠팡과 달리 온라인을 블루오션으로 판단해 진출한 것이 아닌 유통 헤게모니가 그쪽(온라인)으로 흘러가고 있다 보니 끌려가고 있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일각에서는 인건비 부담이 이마트를 짓누르고 있다는 지적도 나온다. 이 회사가 설립된 지 26년(1993)째에 접어든 만큼 근속연수와 연동돼 늘어난 임직원들의 연봉 부담이 영향을 미치고 있다는 것이다. 아울러 2007년과 2013년 두 차례 비정규직 1만5000여명을 정규직으로 전환한 부분도 인건비 부담을 키운 요소란 입장이다.


실제로 이마트의 미등기 임원수는 지난해 43명으로 2014년에 비해 10명 늘었다. 이들의 급여 총액이 2014년 공개되지 않았지만 작년 1인당 5억1300만원씩 받은 걸 고려하면 당시(2014년) 임원들의 총 급여액이 적어도 160억원에 달했을 것으로 추정된다. 이를 기준으로 계산하면 4년 새 미등기 임원의 연봉 총액만 해도 증가폭이 37.5%에 달한다.


직원들도 다르지 않다. 비정규직을 포함한 직원 총수는 2014년 2만8701명, 2015년 3만3216명, 2016년 2만9589명, 2017년 2만9045명, 2018년 2만6018명 순으로 감소추세를 보였다. 반면 인건비(급여+퇴직급여+복리후생비)는 이 기간 ▲9484억원 ▲9899억원 ▲1조549억원 ▲1조1222억원 ▲1조1965억원으로 4년 새 26.2%나 증가했다.


문제는 인건비가 늘고 있지만 직원들의 생산성은 개선되지 않고 있단 점이다. 지난해 이마트 직원 1인당 창출한 부가가치(영업이익+인건비+순금융비용+감가상각비+임차료)는 4599만원으로 5년 전인 2014년 3305만원이던 것에 비해 39.2%나 늘어났다. 하지만 연봉 대비 생산성을 계산하면 같은 기간 2.4배에서 2배로 하락했다.


시장 관계자는 “이마트가 올해도 1조원 이상을 설비 및 기존 점포를 체험형 공간으로 탈바꿈하는데 사용하겠단 계획을 밝혔는데, 계획대로 집객효과를 일으킬 수 있다면 문제될 게 없지만 반대의 경우 신용등급 하락으로 이어지는 악수가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어 “3분기에는 이마트가 흑자전환에는 성공하겠지만 고객 기반 유지를 위해 가격경쟁 및 판촉비용 등을 고려하면 눈에 띄게 회복하긴 어려울 것”이라고 진단했다.


한편 부가가치액은 제품 생산 및 서비스 제공 과정에서 창출된 이익을 의미한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생산성리포트 4건의 기사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