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건설, 국내 최초 LNG 액화 플랜트 원청 수주
나이지리아 'LNG Train 7' 프로젝트 원청사로 참여
이 기사는 2019년 09월 16일 10시 30분 유료콘텐츠서비스 딜사이트에 표출된 기사입니다.

대우건설이 국내 최초로 나이지리아 LNG 액화 플랜트 설계‧조달‧시공(EPC)을 원청사로 수주하는 데 성공했다.


대우건설은 지난 11일 나이지리아 'LNG Train 7' 프로젝트에 대한 EPC 원청 우선협상 대상자 지위를 인정받는 낙찰의향서를 접수했다고 16일 밝혔다. LNG 액화 플랜트 EPC 분야에서 원청으로 참여하는 것은 국내 건설사 중 이번 대우건설이 처음이다.


나이지리아 LNG Train 7은 연산 800만톤 규모의 LNG 생산 플랜트와 부대시설을 건설하는 사업이다. 대우건설은 Saipem, Chiyoda와 조인트벤처(Joint Venture)를 구성해 설계, 구매, 시공, 시운전 등 모든 업무를 원청으로 공동 수행할 예정이다. 대우건설은 조인트벤처 전체 EPC 금액의 약 40%를 차지한다.


나이지리아 보니 LNG Plant 1~6호기 전경. <사진제공=대우건설>


대우건설 관계자는 “이번 수주는 일부 글로벌 건설사들이 독식해온 LNG 액화 플랜트 시장에 국내 건설사로는 처음으로 대우건설이 원청사 지위를 확보했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며 “입찰 과정에서 대우건설 조인트벤처는 타경쟁사와 기본설계(FEED) 평가, 기술입찰 평가, 가격입찰 평가 과정에서 치열한 경합을 벌였다”고 설명했다.


이어 “특히 기존 NLNG Train 1호기부터 6호기 중 5개를 시공한 실적을 보유한 대우건설의 풍부한 사업 경험, 보유 리소스, 현지 사정에 적합한 수행계획 등이 높게 평가된 것”이라고 덧붙였다.


건설업계에 따르면 나이지리아는 자국기업 우선 정책, 현지 인력과 자원 활용 의무 법령, 치안 불안, 개성이 강한 현지 문화 등의 이유로 외국 건설업체들이 상대적으로 공사를 수행하기 어려운 환경을 가진 국가다.


대우건설은 1978년 나이지리아 진출 이래 현재까지 약 70개의 공사를 성공적으로 수행했다. 이번에 수주한 나이지리아 LNG Train 7호기 프로젝트를 비롯해 기존 5개 호기 공사를 대우건설이 시공했다. 보니섬 특유의 지역환경과 커뮤니티 관리능력, 기술력 등 발주처에 보여준 높은 신뢰가 수주로 이어진 것이라고 대우건설은 판단했다.


대우건설 관계자는 “나이지리아 LNG 사업은 수익성 또한 양호해 플랜트 부문 실적개선을 이끌 것”이라며 “이번 수주는 대우건설이 추진하는 핵심 전략과 혁신 작업의 수행을 통해 글로벌 건설기업으로 지속적으로 도약할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