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풍제약, 나랏돈 57억 받은 신약 개발 '오리무중'
골질환치료제 'SP-35454', 4년째 유럽1상
이 기사는 2019년 09월 18일 15시 55분 유료콘텐츠서비스 딜사이트에 표출된 기사입니다.

신풍제약의 골질환치료 신약이 정부로부터 수십억원을 지원받고도 해외 임상이 오리무중 상태다. 사실상 개발 과제를 중단했다는 얘기가 나온다. 


유제만 대표

신풍제약은 범부처신약개발사업단으로부터 지원을 받아 골질환치료 신약후보물질 'SP-35454'에 대한 개발타당성 비임상 연구를 진행했다. 연구기간은 2013년 2월부터 2014년 12월까지며, 연구비는 정부 예산과 신풍제약 투자 각각 57억원 등 총 114억원이다. 연구책임자는 중앙연구소장 출신 유제만 대표다. 


신풍제약은 CMC(화학·제조·품질관리)연구, 비임상연구, IND(임상)신청, 약효 및 기전연구, Back-up 화합물 합성 및 평가 등 연구개발수행에 대한 목표달성도 항목에서 모두 100% 달성률을 인정받았다. 신풍제약은 IND신청 평가 항목에서 "2015년 3월 이내에 네덜란드에서 임상 1상을 진행하고 최종적으로 임상 2상a(전기 2상)를 진행한 뒤 글로벌 제약사와 공동개발을 할 것"이라고 계획을 밝혔다. 


신풍제약은 2013년부터 SP-35454의 개발에 착수했다. 2016년 4월에는 SP-35454 등 연구개발과제의 투자비용을 마련하기 위해 400억원 규모 제3자 배정 유상증자를 결정했다. 하지만 유럽 임상은 지지부진하다. 일반적인 상황과 달리 4년째 1상 단계에 머물러 있다. 신풍제약이 제출한 사업보고서에도 SP-35454은 '임상1상(EU)'으로 기재하고 있다. 보통 1상은 소규모 환자를 대상으로 1~2년이 소요되는 것으로 알려진다. 이에 따라 제약업계 일각에서는 사실상 신약후보물질 'SP-35454' 개발을 중단한 것 아냐냐는 의혹의 눈초리를 보내고 있다.


업계 관계자는 "신풍제약이 SP-35454의 개발을 사실상 드롭(중단)했다"며 "외부에 밝히지 않고 해당 과제를 그대로 파이프라인에 기재하고 있는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금융감독원은 투자자 보호를 위해 2018년 사업보고서부터 임상시험 실패와 개발중단, 해외계약 변경 등 경영 세부사항에 대한 공시 의무를 강화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