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립 10주년’ LH, 新청사진 제시
37조원 부채절감...63만가구 주택건설 등 정책사업 수행

한국토지주택공사(LH)는 18일 경남 진주시 소재 본사 대강당에서 창립 10주년 기념행사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날 행사는 지역구인 박대출 의원과 조규일 진주시장을 비롯해 내빈·임직원 600여명이 참석했다.


변창흠 사장은 창립기념사에서 지난 10년간 경영체질 개선과 정책과제 추진에 힘써온 임직원들의 노고를 격려했다. 또한 국민 기대 부응과 공적역할을 차질 없이 수행하기 위해 ‘더 나은 삶, 더 나은 내일, 함께 만드는 LH’라는 경영슬로건 아래 청사진을 제시했다.

한국토지주택공사는 18일 창립 10주년 기념행사에서 5대 미래 청사진을 발표했다. 출처=한국토지주택공사.


LH는 2009년 10월 1일, 대한주택공사와 한국토지공사의 통합으로 출범했다. 개발경쟁에 따른 비효율과 난개발을 해소하고, 대규모 국책사업 추진으로 악화된 재무구조를 개선하기 위해 정부 공기업선진화 방안의 핵심과제로 추진한 결과다.


손에 꼽을만한 성과는 부채절감이다. 출범 이후 하루 이자 100억이 넘는 시기도 있었다. 현재는 총력판매, 사업시기 조정 등 자구노력 끝에 2013년 최고 106조까지 늘었던 이자부담부채를 2018년 말 37조원을 감축해 69조원 수준으로 개선했다.


LH는 지난 10년간 총 63만가구의 공공주택을 건설했다. 임대주택 관리물량도 51만호에서 112만호로 두 배 이상 확대했다. 총 49개 지구, 44만가구 규모의 신규 택지를 발굴해 주거안정 기반을 구축했다. 전국 20곳의 산업단지를 준공해 7만4000개의 일자리와 연간 40조원의 생산액을 창출하는 경제기반도 구축했다.


질적 변화도 두드러진다. 주거급여 사업과 자가가구 개보수 사업을 새로 수임해 총 385만가구의 주택조사와 7만호의 주택개보수를 진행했다. 주택 외에 창업‧주민지원‧주차 등 지역문제 해결을 위한 공공지원건축물 사업도 신규업역으로 추진 중이다. 단독수행 사업구조를 벗어나 ▲민간공동사업 ▲패키지형 사업 ▲각종 리츠사업 등 민간자본을 활용한 사업다각화도 진행형이다.


쿠웨이트에 최초의 한국형 스마트시티를 수출하고, 한국-미얀마 경협산단 조성을 위해 최초의 해외투자법인을 설립하는 등 국내 시장을 넘어 글로벌 사업기반도 강화하고 있다.


변창흠 사장은 “혁신과 실행, 신뢰와 협업, 공감과 감동의 가치를 바탕으로, 또 다른 10년을 새롭게 시작할 것이다”라며 5대 미래 청사진을 제시했다.


미래 청사진은 ▲국민께 꿈을 드리는 LH ▲지역에 숨을 불어넣는 LH ▲미래의 길을 여는 LH ▲경제에 힘이 되는 LH ▲직원의 기를 돋우는 LH, 총 5가지다.


‘국민께 꿈을 드리는 LH’는 지역분권형 생애복지서비스 구축, 비주택 거주자 등 주거복지 사각지대 해소에 나서겠다는 구상이다. LH는 이익공유형 주택, 중소기업 근로자 주택, 공동체 주택 등 다양한 수요자맞춤형 주택 공급에도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


‘지역에 숨을 불어넣는 LH’는 지역균형발전전략으로, 주거복지와 도시정비, 생활SOC 등과 연계해 도시재생뉴딜의 가시적 성과 창출을 강조했다. 이밖에 스마트시티·스마트홈 등 미래 주택도시모델을 추구하고, 판교모델과 같은 지식·정보산업 인프라를 확산하고 중소기업 동반성장 등을 경제에 기여할 계획이다.


LH는 ‘직원의 기를 돋우는 LH'를 통해 향후 직무관리·승진·교육 등 인사혁신을 추진하는 한 편, 자율책임경영을 강화할 방침이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