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
삼성·LG, 무늬만 8K 기술설명회…너도 나도 '아전인수'
기술은 뒷전, 상호비방 진력…명확한 기준 없는 '나만의 8K'
이 기사는 2019년 09월 18일 14시 32분 유료콘텐츠서비스 딜사이트에 표출된 기사입니다.
LG전자 관계자가 LG와 삼성 8K TV 제품들의 해상도 차이를 설명하고 있다.


이솝우화 중에 '여우와 두루미'란 동화가 있다. 서로 각기 입 모양이 다른 여우와 두루미가 상대방을 자신의 집에 초대해놓고, 자신만 먹기 편한 그릇에 음식을 내놔 결국 자신의 배만 불렸다는 그 이야기 말이다. 


지난 17일 오전과 오후 연달아 진행된 LG전자와 삼성전자의 '8K TV 화질 설명회' 현장이 딱 그런 격이었다. 


두 회사는 이날 각각 안방에서 진행한 행사에서 자사 제품에 최적화된 정보들만 뽑아내 경쟁사 대비 기술 우위를 강조했다. 자연스레 경쟁사의 약점을 지적하는 데에 상당 시간이 할애됐고, 노골적인 비방전도 서슴지 않았다. 삼성과 LG 모두 제 논에 물 대려는 아전인수의 전형을 보여줬다는 게 현장을 찾은 기자들의 중론이다.


실제 이들이 제시한 기준 중 두 회사간 기술 우위를 무 자르듯이 비교할 수 있는 공통분모는 없었다. 그러나 둘 모두는 자사의 기술력이 최고라는 입장이다. 


◆ 자사에 최적화된 환경 조성…경쟁사 헐뜯기 눈살


"캄캄한 우주에 별빛이 보이는 이 TV가 LG전자의 나노셀이고, 화면이 꺼진 것처럼 보이는 이 제품은 삼성전자의 QLED 8K 제품입니다." (LG전자 관계자)


"경쟁사 제품에선 8K 카메라로 찍은 신문 속 글자가 뭉개지고, 8K 스트리밍 동영상도 재생되지 않고 화면마저 깨지는 것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삼성전자 관계자)


'가전 맞수' 삼성전자와 LG전자가 출입기자단을 불러 모은 자리에서 이제 막 태동기에 접어든 8K TV 시장을 둘러싼 경쟁사 난타전을 벌였다. 


먼저 공세에 나선 건 LG였다. 제대로 된 8K TV는 흑과 백의 차이가 명확히 구분돼야 하는데, 삼성전자가 내놓은 제품은 국제표준규격인 화질선명도(CM) 50%에 한참 미치지 못한다고 깎아내렸다. 흑백 차이가 명확하지 않을 경우, 두 색 간에 서로 컬러 간섭이 일어나 뿌옇게 뭉개져 보인다는 것이다.


LG전자는 이 같은 주장에 보다 힘을 싣기 위해 이날 현장에 삼성전자 QLED 8K 제품과 자사의 한 단계 아래 버전인 OLED 4K TV를 나란히 놓고 취재진에게 화질 차이를 비교하게 했다. 


LG전자가 준비한 영상은 까만 밤하늘에 별빛이 반짝이는 영상으로, LG전자 제품에선 새까만 하늘에서 별의 위치와 빛의 세기가 명확하게 확인 가능했지만 삼성 QLED 8K TV는 마치 전원이 꺼진 것처럼 까만 화면만 표출됐고, 간간히 희미한 불빛만이 감지됐을 뿐이다. 익히 알려진 것처럼 LG OLED는 블랙과 화이트 표현에 강한 제품이고, 반대로 삼성의 제품은 총천연색 표현에 강점을 갖고 있다.


현장에서 이를 설명하던 LG전자 관계자는 "(삼성 TV의)화면이 꺼진 줄 아셨겠지만 백라이트의 한계로 별이 보이지 않는 것"이라고 강조한 뒤 "이는 CM 값이 국제표준에 미달하는 12%에 불과하기 때문"이라고 부연했다. 


LG 나노셀 8K TV와도 비교했다. LG는 육안으로 큰 차이가 없어 보이는 화면을 전자현미경을 이용해 QLED 8K TV와의 선명도를 비교했다. 실제 현미경을 들이대니 LG TV의 격자와 글씨, 색 표현 등이 더욱 또렷했다. 이정석 LG전자 상무는 "처음엔 현미경 초점이 안 맞은 줄 알았다. 그만큼 (삼성 제품의) 화질이 흐릿하다"고 말하기도 했다. 


◆ 갓 태동한 8K TV시장 훼손 우려도


용석우 삼성전자 상무 뒤편으로 보이는 LG전자의 OLED 8K TV 제품 화면이 깨져보이는 현상이 나타나고 있다.


LG전자의 TV 기술설명회가 끝난 뒤 불과 3시간 뒤인 오후 2시, 삼성전자도 같은 성격의 설명회를 열었다. 해당 일정은 당일 오전 갑작스레 공지된 것으로, 삼성전자 측 역시 전날에야 급히 경쟁사 제품을 구입했을 정도로 긴박하게 꾸려졌다. 


삼성전자가 준비한 행사 역시 LG전자와 마찬가지로 겉은 기술설명회를 표방하고 있지만, 알맹이는 상대방을 깎아내림으로써 자신을 높이는 방식이었다. 


이날 삼성은 현장에서 바로 8K 카메라로 영자신문을 촬영, 해당 사진을 양사의 8K TV에 나란히 띄웠다. 삼성 제품에선 신문 속 작은 글씨까지 육안으로 확인 가능했지만, LG전자 제품에선 뭉개짐이 나타났다. 결국 CM 값의 높고 낮음이 무의미하다는 게 삼성 측 주장이다. 


특히 삼성은 LG의 8K TV가 8K 스트리밍 영상 콘텐츠를 제대로 구동하지 못한다는 점을 크게 부각시켰다. 현장시연에선 8K협회가 표준 코덱으로 정한 HEVC로 인코딩된 8K 동영상이 준비됐다. 


그 결과, 삼성 QLED 8K TV와 달리 LG 제품에선 동영상이 재생되지 않고 화면이 깨지는 현상이 나타났다. 다만 8K협회는 삼성전자가 주도해 이끌어 가고 있는 단체라는 점에서 이 역시 자사에 유리한 방식으로 진행된 시연이라는 점을 부정하기 어려워 보인다. 또 동영상 스트리밍 시연이 제대로 이뤄지지 않아 삼성 행사 자체에선 풀스크린을 통한 양사간 제대로 된 화질 비교도 사실상 불가능했다.  


이날 행사에 참석한 용석우 삼성전자 상무는 "표준코덱으로 인코딩된 8K 동영상 시연에서 QLED 8K TV는 USB로 연결한 영상이든 스트리밍 영상이든 원활하게 재생되지만, 경쟁사 TV에서는 동영상 재생이 되지 않거나 화면이 깨지는 현상이 나타나고 있다"며 "LG 제품이 8K 콘텐츠를 제대로 구현하지 못해내는 구체적인 이유는 모르겠지만, 준비가 덜 된 것 아니겠느냐"고 경쟁사의 기술력을 지적했다.


업계에서는 두 회사가 8K 기술을 놓고 경쟁사 흠집내기 경쟁을 벌이는 까닭을 두고 8K 주도권이 앞으로 글로벌 TV 시장을 장악할 수 있는 핵심 키라고 판단했기 때문인 것으로 보고 있다. 


그러나 삼성과 LG 모두 명확한 기준 없는 '나만의 8K'를 내세우고, 상호 비방에만 골만한 탓에 결과적으로 태동기에 접어든 시장만 훼손하게 된 꼴이 됐다. 주지하다시피 삼성전자와 LG전자는 글로벌 프리미엄 TV 시장 1, 2위를 다투는 기업이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