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銀 DLS, 60.1% 원금손실…투자자 대응 주목
DLF투자자 대책위원회 열어…"'독일 망하지 않는 한 망할 리 없다' 설명들어"
이 기사는 2019년 09월 19일 10시 59분 유료콘텐츠서비스 딜사이트에 표출된 기사입니다.


우리은행이 판매한 독일 국채금리 연계 파생결합펀드(DLF)의 만기가 도래하면서 손실률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DLF투자자들의 대응도 주목을 받고 있다.


19일 금융권에 따르면 우리은행에서 판매한 독일 국채금리 연계 DLF(파생결합펀드) 가운데 19일 만기 도래분의 손실률이 60.1%로 확정됐다. 만기도래 DLF 규모는 약 131억원으로 손실액은 78억7310만원으로 추산된다. 우리은행이 판매한 DLF는 투자기간 6개월의 초단기 상품으로 11월19일까지 만기도래 규모가 수 천억원에 이른다.


DLF의 손실률이 확정되면서 펀드 투자자들의 움직임도 심상치 않다. DLF 투자자 일부는 전일 대책위원회를 열었다. 대책위원회는 “손실이 발생하지 않더라도 피해자를 기망한 우리은행의 판매 책임을 묻겠다”는 입장이다.


대책위원회 측의 주장에 따르면 우리은행 A지점 차장이 발송한 SNS 문자에는 모집기간(3.13~21)과 가입금액(1억원 이상), 만기일(2019.9.24) 등이 명시돼 있었지만 상품명이 명시되어 있지 않았다. 한 DLF 투자자는 원금손실 발생 이후에야 담당PB에게 연락을 받았고 투자대상을 알았다고 말하기도 했다. 이 투자자는 증권사가 판매하는 DLS에 비해 은행이 판매한 DLF의 투자수익률이 연 4.2%로 상대적으로 낮아 독일국채에 투자하는 채권형 펀드로 착각했다고 주장했다. 그는 "독일이 망하지 않는 한 (펀드투자자가) 망할 리는 없다"는 PB의 설명을 의심할 수 없었다고 하소연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