녹원씨엔아이, 지투하이소닉 인수대금 예치
지투하이소닉, 회생절차 조기 종결 전망


코스닥 상장사 녹원씨엔아이가 회생계획 중인 지투하이소닉에 대한 인수대금 70억원을 자기자금으로 예치 완료했다고 19일 밝혔다.


지투하이소닉 회생인가계획에 따르면 오는 25일 회생 관계인 집회에서 채권자 동의가 이뤄질 경우 회생계획안은 즉시 인가된다. 30일 이내 회생채무 변제가 종결된 경우 회생절차는 조기에 종결될 것으로 전망된다. 신주의 발행 효력은 10월 25일 전후로 예상된다.


녹원씨엔아이는 '버닝썬 사태' 연루설을 딛고 회사 정상화를 위한 기틀을 다지게 됐다. 버닝썬 사태와 관련이 있다고 지목된 정 모씨는 큐브스(녹원씨엔아이 전신)에서 코스닥 상장규정상 잦은 대표이사 변경이 투자환기종목 해제의 걸림돌이 될 수 있어 불가피하게 형식상 대표이사직을 유지했다는 것이 녹원씨엔아이의 입장이다. 2018년 5월 1일 환기종목 지정이 해소된 직후인 5월 4일에 정 모씨는 곧바로 대표이사직을 사임했다.


녹원씨엔아이는 헨드폰 카메라 자동포커스 장치인 VCM 소자를 기반으로 하고 있는 CLEAN COMPANY의 지분 65%와 경영권을 인수했다. 회사 경영이 정상화되고 있으며 최근 실적도 견조한 성장세를 유지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2019년 7월 29일 매매거래가 정지된 이후 녹원씨엔아이는 지배구조 개선과 자산건전성 강화를 위해 유가증권시장 상장사를 경영파트너로 초대해 임시주주총회 개최를 준비 중이다. 


녹원씨엔아이는 스마트폰의 전후면 잉크를 비롯, 자동차 계기판용 잉크 등 기능성 잉크를 주력으로 생산하는 업체다. 국내 최대 모바일 메이커와 3D글라스용 잉크를 세계 최초로 상용화하기도 했다. 지난해엔 연결기준으로 매출액 760억원, 영업이익 160억원을 기록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