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건설, 글로벌 지속가능경영 상위 10% 선정
아시아 건설사 중 유일...환경경영부문에서 높은 평가 받아
이 기사는 2019년 09월 19일 14시 05분 유료콘텐츠서비스 딜사이트에 표출된 기사입니다.

[팍스넷뉴스 박지윤 기자] 현대건설이 글로벌 지속가능경영(DJSI) 평가에서 건설부문 상위 10% 기업에 아시아 건설사 중 최초로 10년 연속 선정됐다. 


현대건설은 ‘2019 다우존스 지속가능경영 지수’ 평가에서 ‘DJSI World’에 지난 2010년부터 올해까지 10년 연속 편입됐다고 19일 밝혔다.


올해 DJSI 건설부문 평가 자료. <사진제공=현대건설>


올해로 20년을 맞은 DJSI는 세계 최대 금융정보사인 미국 ‘S&P 다우존스 인덱스’와 글로벌 지속가능경영평가 전문업체인 스위스 ‘로베코샘’이 기업의 경제적 성과, 환경적 사회적 가치를 종합적으로 평가해 발표하는 투자지수다. 


DJSJ는 전 세계 글로벌 시가총액 상위 2500개 기업을 대상으로 평가한다. 평가결과는 기업의 대외 신인도에 긍정적인 영향을 주고 국제적 기관투자자들의 사회적 책임 투자에도 영향력을 행사하고 있다. 상위 10%에 해당하는 기업에는 ‘DJSI World’를 부여한다.


지역별로 아시아·태평양 지역 600대 기업 중 상위 20%에 해당하는 기업에는 ‘DJSI Asia Pacific’을, 국내 200대 기업 중 상위 30%에 해당하는 기업에는 ‘DJSI Korea’를 부여한다.


현대건설은 DJSI World에 지난 2010년부터 10년 연속 선정됐다. 아시아 건설사 중에서는 현대건설이 최초다. 해외 건설시장의 매출 1, 2위 기업인 스페인의 그루포 ACS(Grupo ACS), 독일의 혹티프 등도 이루지 못한 성과다.


이번 평가에서 현대건설은 환경경영 부문(기후변화 전략‧자원 보존)에서 높은 점수를 획득했다. 현대건설은 ‘2030 글로벌 그린 원 파이오니어’라는 비전을 설립하고 국가 온실가스 감축목표와 연계한 선제적 환경에너지경영 전략을 펼치고 있다.


현대건설은 2015년 대비 2050년까지 국내외 온실가스 배출량 52.5% 감축을 목표로 지난 10년간 환경보호 투자액을 138% 늘렸다. 최근 10년간 톤당 용수 사용량을 82.9% 감축시키기도 했다.


올해 4월에도 ‘탄소정보 공개 프로젝트(CDP, Carbon Disclosure Project)’ 평가에서 기후변화 전략, 온실가스 감축 노력 등을 인정받아 국내 최상위 4개 기업만 수상하는 ‘탄소경영 아너스 클럽(Honors Club)’에 선정되는 등, 환경경영 부문에서 성과를 내고 있다.


현대건설 관계자는 “DJSI World에 10년 연속 편입된 것은 경제, 환경, 사회적 측면에서 모두 높은 평가를 받은 결과”라며 “앞으로도 지속가능경영 선도기업의 역할과 책임을 성실히 수행해 기업가치 제고를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