희림, 용산정비창전면1구역 설계 맡는다
총 사업비 97억원 규모 설계용역 계약 체결

[팍스넷뉴스 김진후 기자] 희림종합건축사사무소(이하 희림)가 97억원 규모의 ‘용산 정비창전면 제1구역 재개발사업’ 설계용역 계약을 체결했다고 27일 밝혔다.


글로벌 건축설계와 CM·감리업을 영위하고 있는 희림은 설계공모를 통해 아파트를 비롯해 오피스텔, 업무·판매시설 등 다용도 복합 건축물을 제안했다. 특화 디자인과 새로운 입면패턴으로 상징성을 확보하고, 세련된 도시경관을 연출했다는 설명이다.


희림종합건축사무소가 용산정비창전면1구역과 설계용역 계약을 체결했다고 27일 밝혔다. 출처=희림종합건축사무소.


희림이 적용한 설계안은 ▲한강 조망 테라스 ▲최첨단 스마트시스템 ▲친환경 자재 ▲풍부한 녹지공간 ▲최고급 커뮤니티시설 등을 포함한다. 조합 측은 입주민들의 생활 편의와 안전, 건강을 고려한 설계에 호응했다.


희림 관계자는 “국내외 다수의 주거 프로젝트를 수행하면서 쌓아온 경험과 노하우를 바탕으로 용산 정비창1구역을 한강변의 새로운 랜드마크로 조성할 계획”이라며 “앞으로 용산 정비창전면 제1구역 재개발사업을 성공적으로 완료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