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블록체인 기반 할랄 인증 시장 진출
할랄 인증 처리·발급·검증 과정 관리하는 '할랄 인증 Trust 플랫폼' 개발
▲ KT 미래플랫폼사업부문 이동면 사장(가운데), KMF 김동억 이사장(오른쪽), 비스퀘어랩 김민석 대표(왼쪽)가 7일 이태원 한국이슬람교 서울중앙성원에서 블록체인 기반의 ‘할랄 인증 Trust 플랫폼 사업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팍스넷뉴스 김가영 기자] KT가 7일 할랄 인증기관 KMF(Korea Muslim Federation, 재단법인 한국이슬람교), 블록체인 기술 개발 전문기업 비스퀘어랩과 함께 블록체인 기반의 ‘할랄 인증 Trust 플랫폼 사업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할랄 인증 시장에 나선다고 밝혔다. 


할랄은 아랍어로 ‘허용된 것’이라는 뜻을 지닌 용어로 이슬람 율법에 의해 무슬림이 먹고 쓸 수 있도록 허용된 제품을 의미한다. 2020년 기준 전 세계 할랄 인구는 약 19억명, 전체 시장규모는 약 4348조원에 이를 것으로 추정된다. 현재 국내에서는 KMF 할랄위원회를 통해 2019년 상반기 기준 300여개 기업의 1000여개 품목이 인증을 취득했으며, 최근 할랄 식품이 생산·유통의 안전성과 웰빙음식으로 주목 받으면서 인증 수요는 점차 늘어나는 추세다.


KT는 국내 할랄 인증제품 수가 급격하게 증가함에 따라 인증 신뢰성을 강화하기 위해 KMF, 비스퀘어랩과 블록체인 기반 ‘할랄 인증 Trust 플랫폼’을 개발한다는 계획이다. 이 플랫폼은 할랄 인증 처리 및 발급, 검증 등의 전 과정을 시스템화 하고 스마트폰 앱이나 웹페이지 형태로 제공하는 서비스다. QR코드 스캔 방식을 도입해 이용이 간편하며, 블록체인을 적용해 보안을 강화한 것이 특징이다. 또한, 유효기간과 제품 패키징 등 인증 후에도 필요한 사후관리 상태를 소비자가 확인할 수 있도록 했다. 해당 서비스는 연내 개발을 완료할 예정이다.


KT와 KMF는 할랄 인증 Trust 플랫폼이 기존 인증서 발급 시스템이 가지고 있는 단점을 보완해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기존 할랄 인증은 문서형태로 발급이 되고, 포장 상 인증로고 표기로 이뤄지고 있어 위조의 용이성 및 인증의 유효성 관리 문제 등의 한계가 있었다. KT는 할랄 인증과 인증 사후 과정까지 블록체인으로 관리하겠다는 계획이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